본문바로가기

美 서부 최대 미술관 LACMA와 파트너십 체결

작성일2015.03.27

조회 65

 

 

 

현대차, 美 서부 최대 미술관 LACMA와 파트너십 체결
 

한(韓)-미(美)-유럽 잇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체계 구축
 


- 첨단 기술 담은 혁신적 현대미술작품 다루는 LA미술관과 10년 장기후원
… 국립현대미술관, 테이트 미술관에 이어 세계 주요 미술관과 파트너십 구축
- LA미술관의 혁신적 예술성, 새로운 가치 추구하는 현대차 브랜드 방향성과 일맥상통
…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 제고는 물론, 문화예술 활동의 저변 확대 기대
- 기술과 미술의 융합을 주제로 한 작품 활동 지원, 한국미술사 연구 지원 

 

 

한-미-유럽을 잇는 현대차의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가 본격 가동된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26일(미국 현지 시간) 미국 서부 최대 규모의 미술관인 ‘LA카운티미술관(이하 LACMA: The 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과 10년 장기 후원 협약을 체결하고 한-미 문화예술 교류에 힘을 보태겠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차는 ▲2013년 11월 국립현대미술관과 체결한 10년 장기 후원 ▲지난해 1월 영국의 테이트모던 미술관과 맺은 11년 장기 후원에 이어 이번 LACMA와의 장기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최근 세계적인 미술관과 연이어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한국-미국-유럽을 잇는 명실상부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 체계를 구축하게 됐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세계 주요 지역의 문화예술 발전 및 저변 확대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 한국의 예술을 앞장 서 알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예술가 및 예술 기관과의 공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자동차 개발과 기업 경영 전반에 문화예술적 가치를 접목시켜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올라서기 위한 기반을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와 장기 파트너십을 맺은 LACMA는 북미 예술의 중심지인 뉴욕에 맞서겠다는 야심찬 목표 아래 1965년 ‘LA과학역사미술박물관’을 기반으로 개관해 지금까지 다양한 장르 간 융합을 선도하는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으며, 매년 120만여명이 찾는 미국 서부 최대 규모의 미술관이다. 

 

현대차는 반세기 전부터 보여준 LACMA의 선도적 시도와 혁신적 예술성이 미래지향적인 경험과 가치를 전달하고자 하는 현대차의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과 일맥상통한다고 여겨 이번 파트너십을 결정했다. 

 

현대차는 기술와 예술의 융합을 선도하는 LACMA를 후원하며 제조업을 넘어 예술과 기술의 복합체로 발전하고 있는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서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함께 예술을 통한 기술 혁신의 초석을 다지는 자리로 만들어 갈 계획이다. 

 

마이클 고반(Michael Govan) LACMA 미술관장은 협약식 인사말을 통해 “현대차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의미 있는 두 분야에 혁신적 가치를 접목시킬 수 있어 기쁘다”며 “문화예술의 가치를 존중하고 최근 주목받고 있는 한국 미술사 연구에 힘을 보태려는 현대차의 정신에 박수를 보낸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차와 LACMA는 기술과 예술의 혁신을 추구하는 공감대를 바탕으로 2024년까지 장기 파트너십을 맺고 ‘더 현대 프로젝트(The Hyundai Project)’를 진행함으로써, 기술과 예술의 융합을 통해 현대 미술계에 새로운 장을 여는데 기여하는 것은 물론 현대차의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이미지 제고에도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 현대 프로젝트’는 ▲미술과 과학기술의 융합(아트+테크놀로지: Art+Technology) 후원 ▲한국 미술사 연구 지원 등 크게 두 가지 분야로 진행된다. 

 

■ 미술과 과학기술의 융합... ‘아트+테크놀로지’ 프로젝트 후원 

첨단 기술력의 복합체인 자동차 기업과 혁신을 추구하는 예술의 만남이라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특히 주목을 받고 있는 ‘아트+테크놀로지’ 프로젝트는 LACMA가 1967년부터 1971년까지 진행했던 미술과 과학기술 융합 프로그램으로,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부활을 알린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당시 참여작가였던 로버트 어윈(Robert Irwin)과 제임스 터렐(James Turrell)의 작품 각 1점을 LACMA가 소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11월부터는 LA 출신의 미디어 작가 다이애나 세이터(Diana Thater) 등 과학기술을 접목한 글로벌 작가들의 혁신적인 전시를 LACMA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아트+테크놀로지’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굴하는 ‘랩(Lab: Labatory) 프로그램’에 대표 후원 기업으로 참여해 신진 작가 육성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객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해 고객들에게 현대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엿볼 수 있는 색다른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기술과 예술의 융합이 LACMA를 찾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가치와 영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에도 LACMA를 비롯한 예술분야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기술에 예술을 담아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현대차만의 브랜드 방향성을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한국 미술사의 역사와 뿌리를 찾는 ‘한국 미술사 연구’ 지원 활동 

한국 미술사 연구 지원 활동은 해외시장에 한국 미술사 연구를 장려하기 위한 프로그램으로 한국 미술에 대한 높아진 관심에 비해 한국 미술을 알리기 위한 체계적인 연구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는 미술계의 목소리를 반영한 결과이다.

 

현대차는 한국 미술 전시관을 운영하며 한국 미술사에 관심을 가져온 LACMA가 글로벌 석학들과 함께 한국 미술사 연구를 추진하기에 가장 적합한 거점이라고 판단, 한국 미술작품 전시와 국제 학술토론 및 출판 등의 활동을 지원한다.  

 

한편 현대차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미국, 유럽뿐만 아니라 세계 전 지역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교육, 문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며, 현대차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차 브랜드 홈페이지(brand.hyundai.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