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올 뉴 투싼’ 카셰어링 연계 시승프로그램 운영

작성일2015.04.14

조회 91

 

 

 

현대차, ‘올 뉴 투싼’ 카셰어링 연계 시승프로그램 운영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투싼을 체험해 보세요”
 

 

- 카셰어링 제휴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서 자유롭게 시승후 반납
 … 유동인구 많은 서울시내 50개 지역서 5시간까지 무료로 이용가능
- 5월 12일까지 한달 간 운영, 우수 체험기 작성고객에게 상품권 등 증정 


 

현대자동차㈜는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업체와 연계한 ‘올 뉴 투싼 시승 프로그램(TUCSON Experience with greencar)’을 5월 12일까지 한달 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 뉴 투싼 시승 프로그램’은 국내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와 제휴를 통해 운전면허증을 소지한 사람이면 누구나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올 뉴 투싼’을 시승해 보고 시승이 끝나면 바로 반납할 수 있는 신개념 무인 시승 프로그램이다. 

 

현대차는 기존에 추첨을 통해 선정된 소수의 고객들이 일정기간 동안 차량을 보유하는 방식보다 더 많은 고객들이 ‘올 뉴 투싼’을 시승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서울시내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역 주변과 대학가 등 총 50개 지역에 ‘올 뉴 투싼’을 시승할 수 있는 ‘카셰어링존’을 운영한다. 

 

시승은 5시간까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며 시승 후 우수 체험기를 작성한 고객에게는 백화점 상품권과 기프티콘 등 소정의 경품도 제공할 계획이다. (단, 개인당 시승 1회로 제한, 유류비 및 통행료 고객 부담) 

 

이번 시승 프로그램은 제휴 카셰어링 업체인 ‘그린카’의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또는 홈페이지(www.greencar.co.kr)를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간단한 회원가입 절차를 거치고 시승을 원하는 시간과 지역을 예약한 후 자유롭게 이용하면 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신개념 시승프로그램은 올 뉴 투싼의 주요 고객층인 2030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자유로운 시승과 상품성 체험에 초점을 맞췄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방식으로 올 뉴 투싼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 카셰어링(car sharing) : 자동차를 빌려 쓰는 방법 중 하나로 보통 회원제로 운영함. 렌터카와 달리 주택가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점에 차량보관소가 있으며 주로 시간 단위로 필요한 만큼만 쓰고 차를 반납하는 방식으로 이용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