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광주 H-스타트업 페스티벌’ 개최

작성일2015.05.20

조회 69

 

 

 

 

현대차그룹, ‘광주 H-스타트업 페스티벌’ 개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대학생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견학, 토크 콘서트, 우수 창업팀 발표
- 창의적 아이디어 제시한 대학생 28개팀 80여명 1대1 창업 멘토링 제공
- 우수 창업 아이디어는 현대차그룹 창업지원 플랫폼 연계 후속 지원 기회 제공
-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자동차분야 벤처 및 서민생활창업 20여개팀 지속 육성

 


현대차그룹이 창조경제의 기반이 될 창업아이디어를 발굴하는 데 앞장선다.


현대차그룹과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이 지난 20일(수) 조선대 서석홀에서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유기호 센터장, 조선대 산학협력단 차용훈 단장, 강성태 공신닷컴 대표, 아이디어 공모전 우수 28개팀 등 2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광주 H-스타트업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아울러 대학생 창업아이디어 공모전 시상과 더불어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견학, 스타트업 스타와의 토크 콘서트, 우수 창업팀 최종 발표 및 시상,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수소경제, 스마트팩토리, 서민생활' 등 차별화된 4대 키워드를 내걸고 지난 1월 27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를 출범해 지역혁신의 거점 및 창업허브의 기능을 수행하고 있으며, 자동차분야 벤처 및 서민생활창업 총 21개팀이 원스탑 창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고 있다.


특히,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창조경제 저변확대와 청년 창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제고를 위해 준비한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 2월부터 3월까지 전국 대학 총 533개 팀이 신청할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노 비즈니스(Inno Business) 3개 분야(IT/SW, 제조/유통, 서비스 기타), 소셜 비즈니스(Social Business) 3개 분야(공공서비스, 사회적기업/협동조합, 지역재생)에서 서류심사를 통과한 122개 팀을 대상으로 전국 5개 권역에서 2주간 예선전을 진행했다.


예선을 통해 선발된 28개 팀은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난 8일부터 1박 2일로 남산 서울유스호스텔에서 1대1 창업 멘토링을 받았다.


걷기 기부 소셜 벤처 빅워크의 한완희 대표 등 창업 전문가 20명과 1대1로 진행된 창업 멘토링을 통해 28개팀은 아이디어를 사업화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로 개발했을 뿐만 아니라, 창업을 꿈꾸는 다른 참가자와 네트워크를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이번 공모전에서 선발된 우수 창업 팀에게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하는 벤처창업 지원 네트워크의 법무/기술/특허/금융 멘토링을 제공하고, 현대차그룹의 벤처 플랫폼 및 소셜 벤처 창업 인큐베이팅 센터인 ‘서초 창의 허브’의 창업 노하우와 인프라를 연계 지원할 계획이다.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 유기호 센터장은 “우수 팀 28개의 아이디어 하나하나가 모두 실현 가능성이 높은 청년창업 아이템이라 생각한다”며 “노력한 대학생 참가자, 멘토, 심사위원들 모두가 이번 대학생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광주 H-스타트업 페스티벌’의 진정한 주인공이자 미래 창조경제의 주역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창조경제로 도약하는 광주를 위해 ▲자동차 관련 각종 장비, 부품, 소프트웨어 분야 창업 육성 ▲수소연료전지차 기술을 확대시키기 위한 산학 공동 프로젝트 및 실증시범사업 추진 ▲광주 지역 중소 벤처기업의 스마트팩토리 구축 ▲문화예술분야와 지역재생 등 서민생활 창조경제 플랫폼 확산 등 4개 분야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창업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와 정보를 지원하는 창업 성장 단계별 지원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으며, 지역 창업 팀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3D프린터, 자외선 분광기, 자동차 전장구조물, 창업 및 자동차 관련 정보 검색대 등이 구비된 ‘열린 혁신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