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무공해 ‘수소연료전지버스’ 시범 운행

작성일2015.05.27

조회 49

 

 

 

현대차, 무공해 ‘수소연료전지버스’ 시범 운행

 


- 내년 4월까지 울산시에 무상임대, 6월부터 시범운행 통해 버스 성능·친환경성 평가
- 최고 100km/h, 1회 충전 시 440km 주행... 일반버스 수준 동력성능·주행거리 확보
- 현대차 “3세대 수소연료전지버스 개발 추진 등 친환경차 개발·보급에 최선”
- 6월중 광주시도 수소연료전지버스 무상임대 시범운행 예정

 


현대자동차가 수소연료전지차 세계최초 양산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버스 시범운행으로 친환경차 보급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27일(수) 울산시와 ‘수소연료전지버스 시범운행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친환경 수소연료자동차 기술개발과 산업육성을 위해 적극 협력키로 했다.


울산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갑한 현대차 사장, 김기현 울산시장, 이치윤 한국수소산업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현대차는 이 날 16인승 리무진 수소연료전지버스 1대를 울산시에 전달했다.


윤갑한 현대차 사장은 인사말에서 “이번 협약은 울산이 산업수도에서 ‘환경수도’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후세들에게 보다 나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해 친환경 자동차 개발·보급에 최선을 다하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현 울산시장은 “이번 협약이 수소산업 선도도시로서의 울산의 자부심과 열정을 대내외에 천명하고, 신 성장동력 산업으로서의 수소산업에 대한 대시민 홍보 역할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이 끝난 후 참석자들은 수소연료전지버스에 탑승해 시청 햇빛광장을 출발해 봉월사거리, 공업탑로터리, 달동사거리를 거쳐 되돌아오는 코스를 시승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현대차는 내년 4월까지 수소연료전지버스를 울산시에 무상 임대하고, 시범운행을 통해 이 버스의 성능과 친환경성을 평가한다. 시범운행은 6월 4일부터 시작되며 울산시의 각종 행사 인원수송과 의전차량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수소연료전지버스는 수소와 산소를 전기화학 반응시켜 생성되는 전기에너지로 구동되는 차세대 친환경 무공해 차량이다. 무공해 차량답게 배기가스 대신 물만 배출되며 최고 속도는 100km/h, 1회 충전 시 440km를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2004년 수소연료전지버스 개발에 착수해 1세대 모델을 2006년 독일월드컵 시범운행과 정부과제 모니터링 사업(2006년~2010년)에 투입했다. 이후 2009년에는 개선된 연료전지 시스템과 자체 개발한 영구자석 모터를 적용한 2세대 모델을 개발해 인천 국제공항 셔틀버스(2012년 9월~2014년 6월)와 서울 월드컵공원 에코투어(2013년 6월~계속)에 무상 임대한 바 있다.


이번에 시범 운행되는 수소연료전지버스는 2세대 모델로 대용량 수소 연료탱크(1,640리터)를 적용하는 등 일반버스 수준의 동력성능과 주행거리를 확보했다.


현대차는 향후 3세대 수소연료전지버스 개발을 추진하는 등 투싼 수소연료전지차,전기버스,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과 더불어 정부의 그린카 개발·보급정책에 주도적으로 앞장설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는 6월중 광주시와 수소연료전지버스 시범운행 업무협약식을 맺고 울산시와 동일한 16인승 리무진 수소연료전지버스 1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