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차-서울대 미대, 미술대학생 온라인 네트워크 구축

작성일2015.06.01

조회 60

 

 

 

현대차-서울대 미대, 미술대학생 위한 온라인 네트워크 구축


현대차, 글로벌 미술계 이끌 유망주 지원 나선다

 


- 1일 전세계 미술대학(원) 재학생들 위한 온라인 네트워크 ‘아트유니온’ 오픈
- 저명한 문화예술계 전문가들의 멘토링 프로그램 제공 … 잠재력 발굴 지원
- “전세계 예술 인재들이 새로운 창작 에너지를 창출하는 네트워크 되길 기대”

 


현대차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함께 전세계 미술대학(원) 재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한 온라인 네트워크인 ‘아트유니온(ART-UNI-ON)’을 구축해 차세대 아티스트 발굴에 나선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국내외 미술대학 학생들이 문화예술계 전문가 및 대중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학생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함께 1일 글로벌 미술대학 네트워크 ‘아트유니온’ (www.art-uni-on.com)을 오픈했다.


‘아트유니온’은 전세계 미술대학(원) 재학생이면 누구나 자신의 작품을 게재해 공유할 수 있는 문화예술 전문 온라인 네트워크로서, ▲저명한 문화예술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멘토링 프로그램 ▲큐레이터, 미술대학 교수 등 문화예술계 글로벌 인사들의 예비 아티스트들을 위한 인터뷰 등의 콘텐츠로 구성된다.


특히 현대차는 서울대학교 미술대학과 함께 ‘아트유니온’의 멘토링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현재 활발히 활동 중인 문화예술계 인사들과 함께 신진 아티스트 발굴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과 미술관 관장, 큐레이터 등 10여명이 멘토로 참여해 작품에 대한 정기적인 크리틱을 제공하며 창작 활동을 지원하게 될 예정이다.


오는 7월부터 시작될 제 1기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작가 공성훈, 디자이너 배상민, 백남준 아트센터 관장 서진석, 토탈미술관 큐레이터 신보슬, 중국 중앙미술학원 미술관 학예연구부장 왕춘천(王春辰), 작가 유근택, 작가 이용백, 미술평론가 정현, 슬기와 민 디자이너 최성민 등 국내외 전문가들이 멘토로 참여한다.


제 1기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가를 희망하는 국내외 미술대학(원) 및 건축대학(원) 재학생(단, 작품 활동을 하는 타 전공 학생들도 참여 가능)은 오는 30일까지 ‘아트유니온’에 작품을 업로드해 지원할 수 있다. (※자세한 지원 방법은 아트유니온 사이트 참고)


아트유니온 멘토링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멘토들은 접수된 지원작을 심사해 3개월마다 5명의 참가자를 선정하며, 현대차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은 연중 체계적인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프라인 작품 전시회 지원 및 시상식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아트유니온 사이트 내에 세계적인 인사들이 직접 자신의 예술 철학을 소개하고, 아티스트를 꿈꾸는 이들에게 조언을 전달하는 인터뷰 코너를 마련해 미술학도들에게 심도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인터뷰에는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교수 존 라이크만(John Rajchman), 핀란드 알토 대학교 미술대학 학장 안나 발토넨(Anna Valtonen), 뉴욕 현대미술관(MoMA) 건축·디자인 수석 큐레이터 파올라 안토넬리(Paola Antonelli), 작가 이우환, 사진작가 배병우, 건축가 승효상 등 글로벌 문화예술계 인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학생들이 세계적인 아티스트로 성장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계 인사들 및 대중과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아트유니온이 새로운 창작 에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국제적인 문화예술계 네트워크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이 외에도 다양한 문화예술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외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신진 아티스트들을 발굴하며 미술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대차는 국립현대미술관 10 년 장기후원, 영국 테이트모던과 11 년 장기후원 및 LACMA 10년 장기후원 파트너십 체결 등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중장기적이고 진정성 있는 문화예술계 후원을 진행 중이다.


또한 한국 미술의 대중화 및 세계화를 위한 국립현대미술관 장기 후원의 일환으로 신진 작가를 포함한 국내 유망 작가들에게 10년간 총 30억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아티스트들을 조명하는 온라인 영상 프로젝트 ‘브릴리언트 30(brilliant 30)’를 통해 작가들의 작품을 대중들에게 보다 쉽게 알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국내 신진 미디어 아티스트들에게 글로벌 미술계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의 발판을 마련해 주기 위해, 국내 기업 최초로 미디어아트 분야의 차세대 아티스트를 발굴하는 ‘제 1회 VH 어워드(VH Award)’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