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르스 대응 전사 비상대응체계 가동

작성일2015.06.08

조회 122

 

 

 

 

메르스 대응 전사 비상대응체계 가동 

 


- 주요 CEO 대규모 산업현장 긴급 점검 등 대응 수위 강화
- 단계별·부문별 계획 수립 … 일일상황 파악 및 보고 체계
- 긴급 예산 편성,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예방물품 지급 비치
- 전사 임직원 및 협력업체 대상 예방 및 대응 교육 실시
- 불요불급한 경우 외, 대규모 국내외 행사 잠정연기 등 실행

 


메르스 확산으로 산업계의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그룹이 메르스 대응을 위한 전사 비상 대응체계를 본격 가동했다.


현대차그룹은 기존 방역 및 대응 체계를 뛰어넘는 수위의 대응 체계를 긴급 가동하는 한편, 윤여철 현대차 부회장, 박한우 기아차 사장을 각각 울산공장 및 화성공장 등에 급파해 대규모 사업장의 메르스 대책 현황을 긴급 점검했다.


현대차그룹은 또한 각 계열사 및 협력업체에도 비상대응 체계 가이드라인 및 예방법 등을 숙지 대응토록 조치하고 전사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현대·기아차를 비롯 각 계열사들은 일일점검 및 긴급 상황 발생시 단계별 대처 체계를 기 구축하였다.


또한, 긴급 예산을 편성해 사무실과 사업장, 그리고 고객과 접촉하는 서비스센터 등에 마스크, 손 소독제, 체온계 등을 지급 배치하고, 열화상 카메라 등도 양재동 본사와 주요 사업장 등에 설치하였다.


해외출장자에 대한 관리도 대폭 강화하였다. 최근 중동지역 해외출장자를 대상으로, 발병증상 유무 자가체크는 물론 팀장 주관 일일점검을 실시하고, 발열 등 의심증상 인원이 발생할 경우, 단계별 조치에 따라 즉각 격리조치 하도록 지침을 하달했다.


이와 함께 대규모 국내외 행사는 불요불급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잠정 연기할 방침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사적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메르스 확산 추이를 감안, 단계별·부문별 대응을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