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그룹, “임금피크제 시행”

작성일2015.08.11

조회 161

 

현대자동차그룹, “임금피크제 시행”

 


- 2016년부터 全 그룹사 임금피크제 도입 방침
- 임금피크제 도입 및 1,000개 이상의 청년 고용 확대 추진
- 청년고용 확대ㆍ고용안정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적극 부응

 


현대자동차그룹이 전 그룹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현대차그룹은 “2016년부터 전 그룹사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할 방침”이라며 “이는 ‘청년고용 확대 및 고용안정’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적극 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그룹사별로 각기 다른 현재 정년 연한을 60세로 일괄 연장하고, 임금피크제를 통해 정년연장에 대한 인건비 추가부담을 경감하는 한편 청년채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정년을 앞둔 종업원들을 위해 재취업 및 창업 프로그램, 자기계발, 노후 대비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는 등 종업원들의 정년퇴직 후 안정적인 삶에도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각 회사별로 근로자대표(노동조합 등)와 적용 범위 및 방식에 대해 협의를 시작하고 적극적인 동참과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 그룹사에 임금피크제 추진함과 동시에, 추가적으로 연간 1,000개 이상의 청년고용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번 임금피크제 시행과 청년고용 확대는 고용안정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우수한 인재 확보를 통해 회사의 내실을 다지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젊은 인재들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고용 관련 전문가들은 “이번 현대차그룹의 결정으로 산업계 전반에 임금피크제 도입 논의가 더욱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중장년층엔 고용안정, 청년층에는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돼 경직됐던 국내 고용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