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신형 아반떼 외관 렌더링 이미지 공개

작성일2015.08.19

조회 206

 

 

 

 

현대자동차, 신형 아반떼 외관 렌더링 이미지 공개 


“누구와도 비교할 수 없는 신형 아반떼!”

 


- 5년만에 선보이는 신형 아반떼, 서있어도 달리는듯한 ‘정제된 역동성’이 특징
- 스포티한 헤드램프, 헥사고날 그릴로 구현한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전면부
- 역동적인 캐릭터라인, 독창적인 휠 아치 디자인이 돋보이는 깨끗하고 정제된 측면부

 


준중형 세단의 대표 주자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현대자동차㈜는 다음달 출시될 신형 아반떼(프로젝트명 AD)의 외관 렌더링 이미지를 19일(수)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2010년 이후 5년만에 선보이는 신형 아반떼는 합리적 소비 가치 확산에 따라 준중형 차급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높은 흐름을 반영해, 최고 수준의 안전성능 및 기본성능 강화, 최신 첨단기술을 적용한 합리적인 준중현 세단으로 탄생했다.


신형 아반떼는 정돈된 기초 조형을 바탕으로 독창적인 캐릭터 라인을 은은하게 더해 과장되지 않고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역동성이 특징이다.


신형 아반떼의 외관은 주요 고객인 2030세대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분석을 통해 모던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통해 서있어도 달리는듯한 ‘정제된 역동성’을 추구했다.


현대자동차는 신형 아반떼의 전면부에 얇고 스포티한 느낌의 헤드램프와 크롬 테두리가 적용된 헥사고날 그릴을 적용해 강인하고 고급스러운 외관 이미지를 구현했다.


또한 도약 직전의 응축된 에너지를 표현한 전면부 외에도 역동적인 캐릭터 라인과 독창적인 휠 아치 디자인이 어우러져 더욱 깨끗하고 정제된 측면부를 통해 신형 아반떼만의 독창적 요소를 구현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은 이전 모델의 역동적 디자인을 발전시킨 디자인 요소로 정제된 역동성을 표현했다”며, “준중형 세단의 대표 주자인 신형 아반떼의 매력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순간을 기다린다” 고 밝혔다.


아반떼는 1990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올해 7월까지 전세계에서 총 1068만여 대가 판매된 현대자동차의 대표 준중형 세단으로, 다음달 출시될 예정인 신형 아반떼는 5년만에 선보이는 6세대 모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