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i20 액티브’ 유럽시장 첫 선

작성일2015.09.03

조회 135

 

 

 

현대자동차, ‘i20 액티브’ 유럽시장 첫 선

 


- 15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 CUV ‘i20 액티브’ 유럽시장 공개
… 5도어ㆍ쿠페 이어 CUV 모델까지 유럽 B세그먼트 라인업 강화
… i20에 올해 말 1.0 T-GDI 엔진 적용으로 엔진 선택 폭도 넓혀
… 유럽 대표적인 볼륨시장인 B세그먼트에서의 상품 경쟁력 높여
- 싼타페 상품성개선 모델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통해 유럽 첫 선
… 유럽전략모델 ix20, 신형 투싼과 유럽시장 경쟁력 강화 전략
- 고성능 브랜드 ‘N’ 공개, 콘셉트카 ‘비전 G’ 전시 등으로 기대 모아

 


현대자동차㈜가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CUV ‘i20 액티브(i20 Active)’를 유럽시장에 최초로 공개하며 유럽 B세그먼트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이는 ‘i20 액티브’는 유럽 전략차종 i20을 기반으로 개발된 CUV로서 내년 초 유럽시장에서 본격적 판매에 들어간다.


현대자동차는 i20 액티브의 가세로 기존의 i20 5도어 모델, i20 쿠페와 함께 유럽시장에서 보다 강력한 B세그먼트 제품 라인업을 구축하게 되었다.


i20 액티브는 기존 i20 5도어 모델보다 전고를 20mm 높여 보다 강인하고 스포티한 느낌의 디자인을 완성했다.


현대자동차는 보다 다양한 유럽 B세그먼트 고객들의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 올해 말부터 3기통 1.0 터보 GDI 엔진을 i20 라인업에 추가로 적용한다.


i20 모델에 새롭게 적용되는 3기통 1.0 터보 GDI 엔진은 100마력, 120마력 2가지 버전을 선택할 수 있어 유럽 B세그먼트 고객의 취향을 보다 세분화해서 공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싼타페 상품성개선 모델’을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유럽 시장에 첫 선을 보여, ‘유럽전략모델 ix20-신형 투싼-싼타페 상품성개선 모델’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자동차는 2015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의 프레스 행사를 프랑크푸르트 메세(Frankfurt Messe) 6번 홀에서 9월 15일(화) 11시 30분 (현지시간)에 진행한다.


현대자동차는 i20 액티브, 싼타페 상품성개선 모델의 유럽시장 공개와 더불어 15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고성능 브랜드 ‘N’의 방향성을 공개하며, ‘차세대 i20 랠리카’, 콘셉트카 ‘RM15’,  ‘N 비전 그란 투리스모’ 쇼카 등을 함께 전시해 현대자동차의 고성능차 개발에 대한 열정과 역량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안드로이드 오토가 적용된 ‘i40’와 쿠페 콘셉트카 ‘비전 G(Vision G)’를 전시해 현대자동차의 앞선 기술 및 디자인 경쟁력을 강조할 방침이다.


한편, 기아자동차도 9월 15일(화)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에 프랑크푸르트 메세(Frankfurt Messe) 9번 홀에서 프레스 행사를 갖고 신형 스포티지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신형 K5를 유럽시장에 첫 선을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