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설치미술가 ‘안규철’전 개막

작성일2015.09.14

조회 90

 

 

국립현대미술관 현대차 시리즈의 두 번째 전시
설치미술가 ‘안규철’전 개막

 

 

- 2013년부터 총 10년간 한국 현대미술 후원하는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전시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서 9월 15일부터 내년 2월 14일까지 전시
- 한국의 개념 설치미술로 유명한 안규철 작가의 작품 8점 전시
건축적 공간 구성을 통한 대규모 관객 참여형 설치작품 선보일 예정
- 현대자동차 “지속적인 후원으로 한국 문화예술계와의 동반 성장 도모할 것” 

 

현대자동차가 후원하고 국립현대미술관이 개최하는 <현대차 시리즈 2015: 안규철 -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전이 15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막을 올린다.  

 

이번 ‘안규철 -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전은 지난3월 성황리에 막을 내린 ‘이불’전에 이어 현대자동차가 국립현대미술관에 2013년부터 10년동안 장기로 후원하는 프로젝트의 두 번째 시리즈로 내년 2월 14일까지 열릴 계획이다.  

 

이번 전시에 선정된 안규철 작가는 1980년대 중반부터 삶과 예술에 대한 성찰적인 작업을 전개해 온 개념 미술(Conceptual Art) 작가로  

건축적 공간 구성을 통한 대규모 설치 작품으로 유명하다.  

안규철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라는 주제로 ‘감각의 이면에 가려진 평범한 사물들과 보이지 않는 생각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작품을 총 8점 전시한다. 

 

 

특히 ▲‘1,000명의 책’ ▲‘기억의 벽’ 과 같은 작품은 전시회 기간 중 관객이 직접 참여해 전시기간 동안 완성되어가는 작품으로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기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안규철 작가의 전시를 통해 문화예술에 대한 공감대를 확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한국 현대미술에 대한 지속적인 후원으로 한국 문화예술계와의 동반 성장을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현대차 시리즈 2015: 안규철 - 안 보이는 사랑의 나라>전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과 11월에 영국의 글로벌 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과 미국 서부 최대의 미술관인 ‘LA카운티미술관(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에서 열릴 전시를 후원하는 등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