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동 수출 300만대 돌파

작성일2015.09.30

조회 84

 

 

 

 

현대자동차, 중동 수출 300만대 돌파

 


- 1976년 바레인에 포니 40대 첫 수출 이후 39년만에 누적 300만대 달성
- 2008년 100만대 달성 이후 SUV 수요 증가로 7년새 200만대 수출
- 엑센트 69만 3천대, 아반떼 66만 6,444대, 쏘나타 30만 9,263대 수출
- “창의적 마케팅과 판촉전략으로 중동지역 시장점유율 확대에 박차 가할 것”

 


현대자동차가 중동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중동지역 누적 수출 300만대 달성을 기념해 10월 1일을 시작으로 특별 가격 할인 및 사은품 증정 등의 판촉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사우디에서 가장 오래된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는 고객을 선정하여 신차로 무료 교환해주는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며, 쿠웨이트와 레바논에서 차량 구매고객에게 최대 $5,000까지 할인해주는 등 중동지역 전역에서 특별 이벤트와 가격 할인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76년 바레인에 포니 40대를 수출하며 중동시장에 첫 발을 내딛은 뒤 이달 16일, 39년만에 누적 수출 300만대를 달성했으며 300만번째 차량은 제네시스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2008년 100만대, 2012년 200만대를 수출한 후 3년만에 300만대를 달성함으로써 7년새 200만대를 수출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이 기간 동안 투싼, 싼타페 등의 SUV 수출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제네시스의 경우 지난해 3,466대를 수출하는 등 SUV와 대형차가 중동 수출을 이끌었다.


현재 현대자동차는 사우디, UAE, 이스라엘, 오만, 시리아, 요르단 등 중동지역 15개국으로 엑센트, 아반떼(현지 수출명 : 엘란트라), 쏘나타, 제네시스, 투싼, 싼타페 등 18개 차종을 수출하고 있다.


가장 많이 수출된 나라는 사우디로 9월까지 120만대가 넘어 현대자동차의 중동수출 300만대 중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차종별로는 엑센트가 9월까지 총 69만 3,842대로 가장 많았으며, 아반떼가 66만 6,444대, 쏘나타가 30만 9,263대, SUV인 투싼과 싼타페가 각각 24만 3,332대, 19만 7,498대로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제네시스는 2008년 914대가 수출된 이후 2012년부터 연간 3000대 이상 수출되고 있으며 올 9월까지 총 2만 846대가 수출됐다.


현대자동차의 지난달까지 시장점유율은 14.2%로 2007년부터 도요타에 이어 중동지역 점유율 2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중동 자동차 시장은 최근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현대자동차는 300만대 돌파에 머무르지 않고 창의적인 마케팅과 적극적인 판촉을 통해 중동 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16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에서 현대자동차 아중아 실장 김후근 이사, 사우디 대리점 관계자 등 현대자동차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 중동지역 누적 수출 300만대 달성 기념식’을 가진 바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