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5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작성일2015.10.14

조회 211

 

 

 

현대·기아차, ‘2015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한 R&D 축제

 


- 10월 14일(수)~17일(토) 남양 연구소에서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개최
- 협력사 신기술 전시 및 각종 기술 공유 세미나, 경쟁차 전시를 한 곳에서
… 협력사 R&D 역량 강화 및 기술교류 기회 제공해 소통의 장 마련
… 세계 각국의 완성차 및 절개차 91대 전시해 기술 경쟁력 향상 기회 제공
- 협력사와 신기술 개발 정보 및 노하우 공유해 동반성장 도모

 


현대·기아차가 협력사 신기술 전시 및 기술 교류의 장이 될 ‘2015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통해 R&D 부문의 동반성장과 소통에 적극 나선다.


현대·기아차는 14일(수)부터 17일(토)까지 4일간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협력사 신기술 전시 ▲기술 교류 세미나 ▲경쟁차량 비교 전시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2015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은 협력사의 연구개발 경쟁력을 강화하고 최신 정보 공유 및 각종 지원 등을 통해 동반성장을 도모하고자 매년 진행되는 행사로 ▲협력사 신기술 전시, 최신 기술 세미나 개최 등을 통해 기술교류의 장을 제공하는 ‘R&D 협력사 테크 데이’와 ▲현대·기아차는 물론 전세계 경쟁업체들의 완성차를 전시해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한 ‘R&D 모터쇼’로 구성된다.


먼저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R&D 협력사 테크 데이’ 에서는 1·2차 협력사 35개사가 샤시·의장·차체·전자·파워트레인·환경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개발한 22건의 세계 최초 신기술, 21건의 국내 최초 신기술, 2건의 현대·기아차 최초 신기술 등 총 45건의 신기술이 소개됐다.


특히 이번에 세계 최초로 선보인 신기술은 전년 대비 30% 증가한 22건 이었으며, 이와 함께 14건의 차체 분야 신기술도 전시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현대·기아차는 이번 ‘R&D 협력사 테크 데이’에서 신기술 관련 세미나를 열어 협력사간 신기술 개발 정보와 개발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도록 했으며, ▲우수 신기술 ▲디지털차량 개발 ▲내구품질 개선 등 3개 분야에서 우수 협력사를 선정해 포상함으로써 협력사들이 신기술 개발과 R&D역량 강화에 적극 나설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썼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올해로 12회째를 맞은 ‘R&D 모터쇼’에서 ‘동반성장과 소통’을 주제로 완성차 87대와 절개차량·차체골격 4대를 비롯해 친환경, 연비, 경량화 관련 신기술을 대거 전시했다.


이번 ‘R&D 모터쇼’에서 현대·기아차는 ▲경소형 ▲준중형 ▲중대형 ▲대형 ▲RV ▲상용 ▲친환경·신기술 등으로 구역을 나눠 차급별 비교가 용이하도록 했으며, ▲자율주행 차량 기술 체험존 ▲WRC 가상 체험 존 ▲포토존 등을 별도로 마련해 일반 관람객들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올해 모터쇼에서는 자동긴급제동시스템과 전자동주차지원시스템 등 자율주행관련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협력사 관계자들이 해당 분야의 최신 기술 동향을 보다 쉽게 습득할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현대·기아차는 최근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Advanced Driving Assist System) 기술이 적용된 ‘혼잡구간 주행지원시스템 차량’ 및 자율주행자동차 경진대회 우승차 등도 전시해 관람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협력사뿐만 아니라 자동차에 관심 있는 일반인들까지 함께할 수 있는 자동차 기술의 축제인 이번 행사는 협력사와 당사간 R&D 지속성장 기반 조성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더 많은 협력사들이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을 통해 신기술 개발에 대한 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하고,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R&D 협력사 테크 페스티벌’ 외에도 ▲최신 기술 동향 ▲신규법규 동향 및 규제 대응 ▲향후 추진방향 등을 공유하는 ‘협력사 R&D 관리자 세미나’를 2008년부터 진행하며 협력사의 기술 역량 향상과 인적 교류를 통한 동반 성장을 도모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