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 11회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개최

작성일2015.10.23

조회 285

 

  

 

현대자동차, ‘제 11회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개최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정비 고수를 가리는 기능의 대전”

 


- 세계 55개국의 우수 정비사 84명 참가해 정비 기술력 겨뤄 
- 우수 정비인력 발굴 및 기술 경쟁력 제고, 우수 인력 간 교류의 장 마련
-“다양한 프로그램 통해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 향상 위해 노력할 것”

 


현대자동차의 고객 만족을 최일선에서 책임지는 글로벌 정비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그간 갈고 닦은 정비 실력을 겨뤘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현대자동차 천안 정비연수원(충청남도 천안시 동남구 소재)에서 해외 우수 정비기술인력 육성을 위한 ‘제11회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11th Hyundai World Skill Olympics)’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1995년부터 격년마다 개최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경진대회’는 세계 각국에 있는 현대자동차 정비사간 교류의 장을 마련해 우수 정비사를 발굴하고 정비사들에게 사명감을 부여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현대자동차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는 지속적으로 참가국 및 참석자 수가 늘어나 세계적인 ‘정비기술 올림픽’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에는 각 55개 국가 예선에서 최고의 정비기술을 인정받은 84명의 본선 진출자 및 기술정보 교류를 위한 참관인 등 총 150명이 참석했다.


현대자동차는 ▲엔진, 변속기, 전기, 샤시, 단품 등에 대한 실기 평가와 ▲정비기술 이론 필기 평가 등 총 6개 부문에 대한 고장 진단 및 정비 능력을 평가했으며, 종합 점수 순으로 금상, 은상, 동상 및 각 종목별 성적 우수자 등 총 18명의 입상자에게 상금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이번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한 러시아의 일랴 클리스토프 (llya Khlystov) 씨는 “세계 각국의 뛰어난 정비기술 대가들과 능력을 겨루어 종합 우승하게 된 것을 매우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인 현대자동차에서 근무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최고의 기술력과 서비스로 고객 감동을 실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외에도 대회 참가자들은 현대자동차 아산공장과 현대제철 당진공장을 방문해 대표 세단인 그랜저와 쏘나타의 생산 공정을 직접 살펴보며 현대자동차의 앞서가는 기술력을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매 번 행사가 거듭 될수록 참가하는 대표 정비사들의 수준이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서비스 경쟁력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지역별 해외서비스 교육센터 ▲사이버 정비교육시스템 ▲글로벌 원격진단 서비스 전문가 교육 ▲해외 서비스 어드바이저 챔피언십 등을 통해 우수한 정비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는 한편 다양한 서비스 프로그램을 운영해 고객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