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자율주행 선행기술 도로 시연

작성일2015.11.24

조회 437

 

 

 

현대자동차, 자율주행 선행기술 도로 시연


- 창조경제박람회 부대행사, 국내 최초 실 도로에서 자율주행 기술 시연  
… 미래부 장관 직접 탑승, 영동대로 북단~코엑스 3Km 구간 자율주행 
… 차선 유지, 서행 차량 추월, 차선 복귀, 보행자 인지 등 선행기술 공개
- 현대자동차, 미래운송수단 및 창조경제혁신센터 성과물 등 박람회 전시 참여
… 1인승 미래차‘오리진’, 현대자동차‘R&D 아이디어페스티벌’입상작 
…‘증강현실 어플’, 혁신센터 성과물로 16년 이후 출시 신차에 적용
- 2015 창조경제박람회, 이달 26~ 29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


현대자동차가 ‘2015 창조경제박람회’ 부대 행사의 일환으로 서울 도심 한복판 실제 도로에서 자율주행 선행기술을 시연하는 행사를 실시했다.


이번 행사는 22일(일) 오전, 미래창조과학부 최양희 장관을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자동차부품연구원, 현대자동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영동대교 북단에서부터 코엑스 남문까지 약 3Km 구간에서 진행됐다.


미래부 최양희 장관은 현대자동차 기술 지원 인력들과 함께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선행기술이 탑재된 제네시스에 직접 탑승,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직접 체험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국내 최초로 고층 빌딩들이 즐비해 GPS가 취약한 도심 실제 도로에서 실시된 것에 그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자율주행 시연에서 ▲주행 차선 유지 ▲서행 차량 추월 ▲기존 차선 복귀 등 도심 실제 주행 환경 속에서 적용 가능한 선행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자율주행 기술은 현대자동차가 지난 3월말 서울모터쇼 프리뷰 행사에서 시연한바 있는 혼잡구간주행지원시스템(TJA, Traffic Jam Assist)과 12월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EQ900에 탑재되는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HDA, Highway Driving Assist)보다 한 단계 진보된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번에 시연한 자율주행 차량에 혼잡구간주행지원시스템과 고속도로주행지원시스템을 기반으로 다양한 센서 정보를 융합하고 판단 및 제어 기술을 향상시켜 차선 변경이 가능토록 설계했다.


이와 같은 실제 도로 환경에서의 안정적인 운행을 구현하기 위한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기술은 ▲위치, 자세 추정 및 주행환경 인식 기술 ▲경로생성 및 주행상황 판단 기술 ▲차량제어 기술 등으로 구성됐다.


주행환경 인식 기술은 차량 내 고성능 GPS와 정밀지도를 이용해 정확한 위치를 추정하고, 전/후/측방 레이저 스캐너ㆍ레이더ㆍ카메라 등 고정밀 센서를 통해 파악된  정보를 기초로 주변 차량, 보행자 등 장애물을 파악한다.


외부에서 수집된 정보는 주행상황 판단 기술을 통해 주변의 교통흐름 상황에 맞는 안정적인 주행 경로를 생성한다.


차량제어 기술은 정보 분석으로 생성된 최적 경로와 주변 상황을 통합해 차량을 부드럽고 정확하게 제어함으로써 안전한 자율주행을 실현한다.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시연 행사 후에는 현대자동차 주관으로 2010년부터 격년마다 개최되는 ‘대학생 자율주행 대회’에서 입상한 7대의 자율주행차 시연도 이뤄졌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투자와 연구는 물론 대학과의 긴밀한 산학협력을 지속해 자율주행 등 스마트카 경쟁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5 창조경제 박람회’는 오는 11월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코엑스에서 진행되며 현대자동차는 이번 박람회에 12개의 상설 부스를 설치, 운영할 예정이다.


대표적인 전시품목에는 ▲1인용 이동수단 ‘오리진’ ▲수소차 절개물 ▲미래차 IT 체험 모듈 등 미래운송수단과 광주 창조경제혁신센터 성과물이 있다.


이 중 ‘오리진(Origin : 기원)’은 현대자동차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R&D 아이디어페스티벌’의 입상작으로 ‘1인승 미래형 자동차’라는 개념으로 제작됐다.


원통형으로 두 개의 바퀴로만 이루어진 ‘오리진’은 크기가 작아 일반 주차공간에 두 대가 주차할 수 있으며 외부를 투명하게 제작해 개방성을 높이는 등 차량 고유의 목적인 ‘이동 편의성’에 초점을 맞춘 미래형 자동차다.


광주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지원과 현대자동차와의 협업으로 ㈜맥스트에서 개발한 차량용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도 전시된다.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은 기존 책자로 제작된 차량 운행 매뉴얼을 운전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기기를 차량 내부 버튼에 가져다 대기만 하면 그 부분의 사용법과 기능을 동영상으로 설명해준다.

현대자동차는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을 내년부터 국내외 양산 차량에 순차적으로 적용시킬 계획이다.


2015 창조경제 박람회는 올해 3회째로 미래부를 비롯한 15개 부처·청·위원회 및 2개 시도, 2개 경제단체 등 민관이 함께하는 행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