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노인 운전자 및 보행자 대상 교통안전 협약 체결

작성일2016.02.02

조회 428

 

 

 

 

현대자동차그룹, 노인 운전자 및 보행자 대상 교통안전 협약 체결 


“어르신들의 교통안전 교육에 앞장”


- 현대자동차그룹, 65세 이상 노인 운전자 대상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 운영
  … 전국 20개 노인복지관 2,400명 대상 교육 시행
- 전국 노인들이 참여하는 교통안전퀴즈대회 및 안전운전 경연대회 진행
- 산간오지 노인들을 위한 특수제작 차량 지원, 면허시험 및 교통안전교육 지원
- 현대자동차그룹, “어르신들의 교통사고 예방으로 건강한 삶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
 

 

현대자동차그룹이 노인들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경찰청, 도로교통공단,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교통안전 교육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와 지원을 확대해 나간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일(화) 도로교통공단 서울지부에서 박광식 현대자동차그룹 부사장,신용선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임호선 경찰청 교통국장, 이호경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회장, 강학봉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노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통안전 교육협약을 체결하고 특수 제작한 교통안전교육 버스 1대를 전달했다.


이번에 체결한 교육 협약은 “세이프 무브(Safe Move) 교통안전 베테랑 교실”이라는 이름으로 노인들의 ▲안전 운전 및 보행 교육 ▲교통안전퀴즈대회 ▲시니어 안전운전 경연대회 ▲찾아가는 운전면허시험 지원 및 교통안전교육 서비스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전국 20개 노인복지관 65세 이상 노인 2,400명 중 운전자를 대상으로 운전성향 진단 및 안전운전 이론교육, 보행자들을 위한 안전교육을 각 4회에 걸쳐 시행하고 안전운전 교육 수료자에게는 자동차 보험료의 5%를 지원해주는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국단위의 교통안전 퀴즈대회와 안전운전 경연대회를 열어 교육 효과를 높이는 한편 노인들의 안전에 대한 인식 제고와 사회적 약자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특수제작한 교통안전교육 버스를 통해 산간오지의 노인들을 위한 ‘찾아가는 운전면허시험 지원 및 교통안전교육 서비스’도 시행할 예정이다.


교통안전교육 버스에는 운전면허시험을 치를 수 있는 컴퓨터와 인지기능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장비를 설치돼 있어 이동이 힘든 산간오지의 노인들에게 편리한 시험환경과 검사기회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박광식 부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어르신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통해 교통사고를 줄이고, 어르신들이 보다 건강하게 살아가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체험형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장 ‘키즈오토파크’, 어린이 안전짱 체험 박람회, 로보카 폴리와 함께 하는 교통안전 교실 등 어린이 대상 교통안전 교육에 이어, 이번에 노인들을 위한 교통안전 교육을 신설하는 등 자동차 전문 그룹으로서 교통 약자들에 대한 교육과 지원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