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위한 체계적 지원 나선다

작성일2016.02.15

조회 329

 

 

 

 

현대자동차그룹,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위한 체계적 지원 나선다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2기 작품발표회 성공리에 마쳐


- ‘성장’ 주제로 참가 학생의 자전적 내용이 포함된 단편영화 7편 발표
- 연출, 시나리오, 미술, 촬영 등 현업 전문가와 만남 및 멘토링 기회 제공
- 향후 멘토링, 장비 대여 등 창작 활동 지원 및 우수 인재 3명 장학금 수여
- 1기 학생 중 12명 영화?영상 분야 진학 및 청소년 영화제 다수 입상
- “청소년들이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진로를 모색할 수 있도록 도울 것”

 


“청소년의 눈으로 바라본 청소년의 이야기, 영화로 만나보세요!”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3일(토) 청담 씨네씨티 기아시네마관에서 청소년 영화 인재 육성 프로그램 ‘아트드림 영화제작소’의 2기 참가자들 및 지인, 영화관계자 등 2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로그램 참가 학생들이 직접 만든 영화를 상영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사회공헌문화예술네트워크(ARCON),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영화에 관심 있는 소외계층 청소년 및 일반 학생 50명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영화교육 및 제작 체험을 제공하는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프로그램을 지난해부터 진행했다.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2기’는 과제 심사, 심층 면접을 통해 선발된 중고생 50명이 참여했으며 2015년 9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주 1회 영화 제작, 인문 예술 교육과 영화 제작 체험을 하며 각 팀 별로 영화를 제작했다.


아울러 참가 학생들은 <화려한 휴가>의 김지훈 감독, <광해> 오흥석 미술감독, <미쓰와이프> 손원호 촬영감독, <리베라메> 현충열 작가, <국제시장> 정진영 배우 등의 현업 전문가 멘토링을 비롯해 시나리오 창작, 현장 촬영, 편집 및 후반 작업 등을 배우는 실습 기회도 얻었다.


이번 상영회에서는 청소년기 진로 고민, 친구와 가족과의 갈등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성장’을 주제로 한 자전적 이야기를 포함한 <동상이몽>, <자, 케이크를 드릴께요> 등 7편의 영화를 상영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7편의 영화를 각종 청소년 영화제에 출품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프로그램 종료 후에도 참가 학생들의 창작 활동을 위해 장비 대여 및 멘토링, 회의 및 영상작업을 위한 장소 제공 등 후속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또한 프로그램 기간 중 성실성, 재능, 진로, 과제수행 능력 등을 고려해 선발된 영화 인재 3명에게는 향후 영화/영상 분야 자기계발 및 진학을 위한 장학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아트드림 영화제작소 1기 활동을 마친 청소년 50명 중 진학 시기를 맞은 12명은 영화/영상 관련 고등학교, 대학교 관련학과로 진학하였으며, 대한민국 청소년 미디어대전, 서울시 29초 영화제 등에서 수상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영화에 관심이 있어도 경제적 부담 때문에 선뜻 접근하기 어려운 청소년들이 ‘아트드림 영화제작소’를 통해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관계 기관과 함께 2012년부터 지방 거주 문화소외 아동들에게 수준 높은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아트드림 지역아동극 축제', 축구에 재능을 보이는 소외계층 아동을 선발해 지원하는 ▲'FC 아트드림' 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