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친환경차 보급확대 나선다

작성일2016.03.03

조회 342

 

 

 

 

현대자동차-LG화학, 친환경차 보급확대 나선다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와 함께 하는 친환경 캠페인”


- 친환경차 보급확대 및 에코-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현대자동차-LG화학 업무 협약 가져
- ‘에코-펀딩’ 진행해 아이오닉 홍보 및 친환경차 보급 캠페인 전개 등 프로모션 실시
- “양사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차 보급에 앞장서고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도 힘쓸 것”

 


친환경 전용차 아이오닉을 출시하며 국내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앞장서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정상의 친환경차 배터리 기업인 LG화학과 다시 손을 잡았다.


현대자동차는 2일 LG화학과 친환경차 보급확대 및 ‘에코-파트너십(ECO-Partnership)’ 구축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현대자동차 영동대로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곽진 부사장,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종현 부사장 등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해 업무제휴 협약식을 가지고 친환경차 보급확대와 친환경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현대자동차와 LG화학의 이번 협약은 지난 2012년 ‘친환경차 보급확대 캠페인’, 2013년 산림청과 함께한 유명산 ‘에코 하이브리드 길 조성’, 2014년 헤이리 마을 ‘마음이 닿길 조성’에 이은 네 번째 업무 제휴로, 양사는 하이브리드 차량 개발을 통해 쌓은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친환경 경영 협력을 함께 이어가고 있다.


현대자동차 곽진 부사장은 “최근 친환경에 대한 관심이 사회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는 만큼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를 비롯한 친환경차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 하루 빨리 정착할 수 있도록 LG화학과 협력해 친환경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LG화학 김종현 부사장은 “친환경 선두기업으로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현대자동차와 함께하는 친환경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친환경차 보급 확대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와 LG화학은 ‘에코-파트너십(Eco-Partnership)’의 일환으로 ‘에코-펀딩’을 진행해 아이오닉 홍보 및 친환경차 보급 캠페인 전개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는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해 LG그룹 임직원을 대상으로 올해 말까지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특별 판매 조건을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국내 친환경차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양사의 이번 친환경 업무협약을 통해 친환경차 보급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연비를 자랑하는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의 경제성과 친환경성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마련하며 친환경차 시장 확대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현재 제주도에서 진행중인 전기차 민간공모에 아이오닉 일렉트릭(EV)으로 참여했으며, 이달 초 스위스에서 열린 ‘제네바 모터쇼’에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HEV)를 비롯해 아이오닉 일렉트릭(EV)과 아이오닉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를 공개하는 등 국내외 친환경차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