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6년 아중동 딜러대회 개최

작성일2016.03.10

조회 361

 

 

 

 

현대자동차, 2016년 아중동 딜러대회 개최


제네시스 브랜드, 아프리카?중동에 성공적 론칭 기원!


- 8일~10일 아중동 34개국 딜러?대리점 사장단 81명 참석해 국내서 개최
- 올 하반기 제네시스 브랜드 론칭 성공 기원 및 2016년 판매 결의 다짐
- 전략 공유 컨퍼런스, 울산 공장 견학, 신차 시승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
- 사우디 대표, “제네시스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안착하도록 노력할 것”

 


현대자동차가 이달 8일부터 10일까지 아프리카와 중동 지역 34개국의 딜러 및 대리점 사장단 81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년 아중동 딜러 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딜러 대회는 현대자동차 아중동 지역의 중추를 이루는 각 국의 딜러 사장단이 국내에 모여 2016년 판매 확대 방안을 비롯해 브랜드와 마케팅 관련 본사 정책 및 방향성을 공유하는 중요한 행사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올 하반기 제네시스 브랜드의 아중동 지역 데뷔를 앞두고 이와 관련한 계획 공유 및 성공적인 론칭을 도모해 큰 의미를 더했다.


첫날 오전 딜러 컨퍼런스에서 현대자동차는 2016년 사업계획과 아중동 지역 내 디지털 쇼룸 적용 등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글로벌 중장기 판매 전략 ▲브랜드 전략 ▲신기술 및 글로벌 상품 전략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오후에는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과 ‘현대모터스튜디오 디지털’을 방문해 제네시스 브랜드 및 디지털 스토어를 체험했고, 저녁 만찬에서는 우수 대리점 시상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최우수상’과 ‘고급차 판매 우수상’을 동시 수상한 사우디 아라비아 담맘(Dammam) 지역 딜러 유세프 알마주이(Yousef Almajdouie) 대표는 “지난 2015년 한해 동안 꾸준히 노력해온 결과로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수상 소감을 표한데 이어 “올 하반기 론칭할 제네시스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을 밝혔다.


둘째 날 아중동 지역 대리점 사장단은 울산 공장을 방문해 제네시스 G90(국내명 EQ900)의 생산 라인과 PDI(Pre-Delivery Inspection, 출고 전 차량 점검) 센터 및 선적 부두를 견학했다.


이어서 셋째 날에는 용인 스피드웨이 서킷을 방문해 전문 레이서와 사회자가 진행하는 토크쇼 형식의 시승행사를 통해 제네시스 G90,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의 상품성을 체험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아중동 지역의 사장단이 참석하는 딜러 대회를 국내에서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글로벌 딜러들의 역량 강화를 통한 판매 증대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올 한해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들이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는 아중동 지역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올 하반기 출시할 제네시스 브랜드의 성공적인 론칭을 위해 적극적인 전략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