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국악 진흥 통한 문화융성 앞장

작성일2016.03.14

조회 142

 

 

 

 

현대자동차그룹, 국악 진흥 통한 문화융성 앞장


현대자동차그룹-국립국악원 ‘문화나눔 업무협약’ 체결


- 국내 최대 규모 전통예술 경연대회인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 후원 3년 연장
  …올해 대회 4~5월 개최, 전통예술 분야 저변확대와 국악인재 양성에 기여
- 외국인 방문객, 그룹 임직원 등 대상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프로그램 운영
- 현대자동차그룹, 국내 대표 기업으로서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질적 발전에 적극 앞장

 


현대자동차그룹이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예술인 국악 진흥을 위해 발벗고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4일(월)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국립국악원 김해숙 원장, 현대자동차그룹 박광식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립국악원과 ‘문화나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현대자동차그룹은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 후원을 올해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연장함과 동시에 국내 전통예술 후원을 위한 보다 진정성 있는 문화나눔 프로그램을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2013년부터 3년간 상대적으로 지원이 부족한 전통예술 분야의 저변확대와 인재육성을 위해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를 후원해왔다.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는 지난 35년간 대통령상을 29명이나 배출한 국내 최대 규모의 국악 경연대회 중 하나로, 대회에 입상한 이들은 현재 교수, 지휘자, 연주자 등 대한민국 국악계를 이끄는 인물로 성장해 왕성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올해 36회 대회는 18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을 대상으로 가야금, 판소리, 대금, 해금 등 10개 부문에서 4월 한 달 동안 예선과 본선을 치러, 오는 5월 3일 각 부문 1위 입상자 10명이 모여 대상을 놓고 경합을 벌일 예정이다.


대회에서 입상한 총 30명에게는 대통령상(상금 1천만원, 1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3백만원, 9명), 현대자동차상, 기아자동차상(2백만원, 10명), 국립국악원장상(1백만원, 10명)을 비롯해 국립국악원 공채 지원시 우대 혜택과 국악원 교육프로그램 강사로 일 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받게 되며, 특히 수상자 중 관악, 현악, 성악 부분 최고득점자에게는 병역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그룹은 다양한 문화나눔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 문화 융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외국인 방문객이 우리 전통문화와 국악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국립국악원에 개설하는 한편,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는 방학 기간 동안 ‘전통문화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아울러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현대자동차그룹 주요 사업장에서 직원들이 국악 공연을 들을 수 있는 '런치 음악회'을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국내 대표 기업으로서 전통예술 보전이라는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해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 후원을 연장하게 됐다”며, “이번 문화나눔 협약을 통해 국악 인재의 양성 뿐만 아니라 외국인 방문객과 임직원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국악을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인재육성 ▲문화나눔 ▲문화소통 등 3개의 주요 사업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질적 발전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 중 ‘인재육성’ 부문에서는 ▲공연예술계의 미래인재를 육성하는 ‘H-스타 페스티벌’ ▲전통예술 진흥을 위한 ‘온나라 국악 경연대회’ ▲아동 복지시설 문화예술 교육 및 지역 아동극 축제를 후원하는 ‘아트드림 사업’ 등을 진행 및 후원하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