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6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작성일2016.04.26

조회 770

 

 

 

 

현대자동차, 2016년 1분기 경영실적 발표


- 1분기 매출액 22조3천506억 원, 영업이익 1조3천424억 원, 경상이익 2조1천634억 원, 당기순이익 1조7천681억 원
- 신흥시장 판매 감소 및 공장 가동률 하락 등 영향으로 영업이익 감소
- 향후 신차 판매, SUV 공급 확대로 판매 기반 강화 및 실적 향상 기대
- 미래 경쟁력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 구축 주력 방침

 


현대자동차는 26일(화) 서울 본사에서 2016년 1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1분기 실적은 ▲판매 110만 7,377대 ▲매출액 22조 3,506억 원(자동차 17조 2,389억 원, 금융 및 기타 5조 1,117억 원) ▲영업이익 1조 3,424억 원 ▲경상이익 2조 1,634억 원 ▲당기순이익 1조 7,681억 원(비지배지분 포함) 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년 동기대비 공장 가동률이 하락하면서 고정비 비중이 상승한 것이 다소 부담으로 작용했다”며 “또한 1분기 중 원화가 달러화 대비 약세를 보였지만 저유가에 따른 신흥시장 경기침체로 국내공장 수출 물량이 감소하고 러시아·브라질 등 신흥국 통화가치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면서 원·달러 환율 효과가 희석됐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실적 전망에 대해 “2분기부터 미국,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신형 아반떼 판매가 본격화된다”며, “향후 판매 확대 및 공장 가동률 상승이 기대되고, 원화 대비 이종통화 환율의 기저가 낮아지는 등 환율 여건 또한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점진적인 실적 개선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1분기 실적


현대자동차는 2016년 1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 동기대비 6.4% 감소한 110만 7,377대를 판매했다.


국내 시장에서는 신차효과와 개별소비세 인하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3.7% 증가한 16만 577대를 판매한 반면, 해외 시장에서는 신흥시장 수요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7.9% 감소한 94만 6,800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불구, EQ900 출시 및 SUV 판매 증가 등으로 제품 믹스가 개선되고 금융 부문 매출액이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6.7% 늘어난 22조 3,506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원가율은 공장 가동률 하락 및 신흥국 통화 약세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대비 1.7% 포인트 높아진 81.0%를 기록했다.


영업부문 비용은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 ‘슈퍼볼’ 광고 및 신차 출시 등으로 마케팅 관련 비용이 늘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R&D 투자 확대로 경상연구비가 증가하면서 전년 동기대비 5.6% 증가한 2조 8,969억 원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속적인 비용 절감 노력의 결과 매출액 대비 영업부문 비용 비중은 13.0%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0.1% 포인트 하락했다”고 전하며, “브랜드 가치 제고 및 연구개발 투자 확대 등으로 일부 비용이 증가했지만 이는 단순한 비용 집행이 아닌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15.5% 감소한 1조 3,424억 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 역시 전년 동기대비 1.6% 포인트 하락한 6.0%를 나타냈다.


경상이익 및 순이익도 전년 동기대비 각각 6.8%, 10.8% 감소한 2조 1,634억 원 및 1조 7,681억 원을 기록했다.


▶ 향후 전망


현대자동차는 향후 전망과 관련해, 신흥국 경기부진이 심화되고 주요 선진국들도 경기회복 둔화 조짐을 보이는 등 저성장 기조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에도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같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현대자동차는 판매 증대 및 수익성 제고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차 효과를 극대화하고 SUV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판매 기반을 강화하는 한편, 지속적인 수익개선 활동과 비용절감 노력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1분기중 당사 최대 볼륨 모델인 신형 아반떼를 미국 및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출시했고 시장 반응이 매우 좋다”며 “2분기부터 본격적인 신차 효과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수요가 늘고 있는 SUV 공급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는 만큼 향후 판매 증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2분기 이후 판매 확대에 기반한 공장 가동률 상승과 신차 판매 증가에 기인한 인센티브 안정화가 예상된다”며 “그 동안 수익성에 부담으로 작용하던 원화 대비 이종통화 환율의 기저도 낮아지는 만큼 전사적인 수익성 향상 활동을 통해 실적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는 미래 경쟁력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구축하는데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R&D 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우수인재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연구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하고 친환경 및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미래 기술 우위 확보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조속한 글로벌 시장 안착 및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의 주요 시장에의 성공적 진입에 만전을 기해 미래 성장동력을 착실히 다져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주주총회에서 ‘기업지배구조헌장’을 선포하는 등 주주 권익보호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새로운 사회공헌 계획을 발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활동도 더욱 확대해 나가고 있다. 또한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노력을 한층 강화하고, 지속적인 회사의 발전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가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