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4월 판매실적

작성일2016.05.02

조회 141

 

 

 

 

4월 판매실적


현대자동차, 4월 41만 2,626대 판매


- 2016년 4월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대비 5.5% 감소한 총 41만 2,626대 판매
- 국내 시장서 총 5만 9,465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5.7% 감소
- 해외 시장서 총 35만 3,161대 판매, 전년 동월 대비 5.5% 감소
- 국내공장 근무 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국내외 판매 동반 감소
- 경쟁과 변화 맞춰 역량 강화 통해 미래 성장 기반 조성에 주력할 것

 


현대자동차는 2016년 4월 국내 5만9,465대, 해외 35만3,161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5.5% 감소한 41만2,626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국내판매는 5.7%, 해외판매는 5.5% 감소한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올해에도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4월 국내시장에서 전년보다 5.7% 감소한 5만9,465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쏘나타가 8,057대로 내수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 중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5%가 증가한 1,309대가 팔렸다.


이어 아반떼 7,658대, 그랜저 5,165대(하이브리드 1,233대 포함), 엑센트 1,351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총 2만 3,545대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DH제네시스가 3,423대, EQ900가 2,986대 판매되는 등 총 6,409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RV는 싼타페가 6,518대, 투싼 5,744대, 맥스크루즈 1,000대 등 총 1만 3,262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만 3,315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46.1% 증가한 2,934대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국내공장 근무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4월 판매가 전년보다 줄었다”면서 “레저 시즌이 다가오는 만큼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판촉 강화와 고객 이벤트를 통해 판매를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4월 해외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9만 500대, 해외공장 판매 26만2,661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 감소한 35만3,161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은 근무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가 감소했지만, 해외공장 판매는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 등을 영향으로 판매가 0.2% 소폭 증가해 국내공장 수출 감소분을 일부 만회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면서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