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싼타페, 최고 안전성 재확인

작성일2016.05.18

조회 203

 

 

 

 

현대자동차 싼타페, 최고 안전성 재확인


美 IIHS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 획득


 

현대자동차는 싼타페가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차량 충돌 시험 결과, 가장 높은 등급인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2016 Top Safety Pick+)'를 획득했다고 18일(수) 밝혔다.


이번 시험은 IIHS가 2017년형 싼타페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싼타페는 처음으로 IIHS 주관하는 테스트에서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하게 된 것이라고 현대자동차는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싼타페는 ▲전면 충돌(moderate overlap front), ▲측면 충돌(side), ▲지붕 강성(roof strength), ▲머리지지대 및 좌석 안전(head restraint, seat), ▲스몰 오버랩(small overlap front)의 5개 충돌안전 항목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인 우수(good) 평가를 받았다.


이어 ▲전방 충돌 회피(for front crash prevention) 장치 평가에서도 '최우수(Superior)' 평가를 받아 IIHS가 최고의 안전 차량에만 부여하는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


탑 세이프티 픽 플러스는 5개 충돌안전 평가에서 모두 우수를 획득하고, 전방 충돌회피 평가에서는 기본(Basic) 이상 등급을 획득한 차량에 한해 주어진다.


과거 싼타페의 경우 충돌 테스트 중 가장 까다롭기로 유명한 '스몰오버랩' 평가에서 '보통(Marginal)' 등급을 받아 고전했다.


(※스몰오버랩 테스트: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에서 실시하는 정면 충돌테스트 중 하나이다. 차량의 전면 25%를 5피트 높이의 장애물과 약 64km 속도로 충돌시켜 안전성을 평가하는 가장 가혹한 충돌테스트로, 실제 사고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유형의 사고와 유사한 방식으로 측정한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 시장에 '싼타페 더 프라임'을 출시하면서 차체 보강재를 확대 적용하고 차체 구조를 개선하면서 안전성을 대폭 높여 스몰오버랩 평가에 대응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 현대·기아자동차의 차량들이 IIHS의 충돌 평가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면서 안전 기술력을 세계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재까지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쏘나타, 투싼을 비롯 기아자동차 쏘울, 쏘렌토, 카니발, K5 등 주력 차종들이 IIHS로부터 ‘톱 세이프티 픽’ 이상의 평가를 받았다.


현대·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최근 출시한 신차가 연이어 충돌 테스트 결과 좋은 결과를 얻고 있다"며 "명실공히 안전분야에서 최고의 기술력과 상품성을 갖춘 만큼 판매 확대는 물론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