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인벤시아드 발명 아이디어 대회 개최

작성일2016.05.20

조회 267

 

 

 

 

현대·기아자동차, 인벤시아드 발명 아이디어 대회 개최


현대·기아자동차 이끌 21세기 장영실 발굴 프로젝트


- 7회 맞이한 인벤시아드, 2010년부터 개최돼 연구원 기술개발 지속 독려
  …연구원들 창의적 R&D 신기술 아이디어 제안 누적 1만2500여건 넘어
- 현대·기아자동차 R&D 기술력의 근간… 출품작 1,760건 특허출원으로 이어져
- 현대·기아자동차, 다양한 발명 실적보상을 통한 미래 신기술 확보 노력

 


현대·기아자동차가 미래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아이디어 발굴과 연구원들의 기술 발명의욕 고취를 위해 제7회 ‘인벤시아드’를 실시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8일(수)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R&D 연구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기 위한 발명의 날 행사의 일환으로 사내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인 ‘인벤시아드(Invensiad)’를 개최했다 밝혔다.


인벤시아드(Invensiad)는 발명을 뜻하는 인벤션(Invention)과 올림픽을 뜻하는 올림피아드(Olympiad)의 합성어로,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는 동시에 선도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매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인벤시아드에는 연료전지, 변속기, 헤드램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총 2,000여건의 신기술 관련 아이디어가 출품돼 경합을 벌였다.


취합된 제안서는 독창성, 기존기술 성능향상 여부, 발명의 완성도 등의 평가기준으로 검토되어 총 21건의 발명이 선정되었다. 이 중에는 올해 대회부터 해외연구소 연구원들의 발명 활동을 독려하기 위해 새롭게 신설한 해외연구소 경쟁부문의 발명도 1건 포함됐다.


이날 최종결선에 오른 ▲ 자립형(Self-standing) 탄성체 프레임 연교전지 가스켓 ▲ 작동 및 장/탈착 편의 카고스크린 ▲ 패시브 셀렉트 타입 기어 액츄에이터 ▲ 타이어-휠 너트 체결 토크 자동 검사 장치 ▲엔진 진동 기반 환경변화와 엔진 가속감에 어울리는 사운드 구현 지능형 제어기술 ▲편각 프리즘 실드 적용 바이펑션 헤드램프에 대한 프레젠테이션 발표가 진행됐으며 최종평가를 거쳐 최종 대상 1건, 최우수상 2건, 우수상 3건을 선정했다.


대상은 패시브 셀릭트 기어 액츄에이터 아이디어를 낸 조형욱 책임연구원이 수상했으며 정병헌 책임연구원과 윤연심 연구원이 최우수상, 고광민 책임연구원, 이동철 책임연구원, 홍진영 사원이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총 1백만원의 상금과 제네바 국제발명전시회에 참가할 기회가 주어지며 최우수상 수상자는 각 1백만원, 우수상 수상자는 각 70만원이 수여됐다.


해외연구소 부문은 인도연구소의 밤쉬(Vamshi) 연구원이 후석 실내 시트를 변형시켜 유아용 카시트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통합 차일드 시트’가 수상했다.


이번 인벤시아드에는 북미, 유럽, 중국, 일본 등 세계 전역에 위치한 현대·기아자동차 연구소 연구원들이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제출했으며 현대·기아자동차는 발명활동 독려를 통한 R&D 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 각지 연구소들의 대회 참여를 지속 독려할 계획이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올해 출품된 아이디어 가운데 적용 가능성에 대한 검토를 거쳐 특허출원과 함께 가능한 경우 양산차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 같은 연구원들의 창의적 아이디어는 현대·기아자동차의 신기술 및 원천 기술 확보 등 기술 특허 경쟁력의 원천이 되고 있다.


대회가 처음 시작된 2010년부터 지금까지 총 12,500여건의 아이디어가 제출되었고, 이 중 1,760여건의 특허가 출원 및 등록돼 현대·기아자동차의 차량 상품성 확보에도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한편, 현대·기아자동차는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 외에도 연구원들의 발명에 대한 의지를 고취하기 위해 연구원들의 특허 출원 및 등록, 특허 활용도에 따른 실적보상 등 직무발명 보상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작년에만 친환경차에 적용되는 전력반도체 기술을 개발한 이종석 책임연구원 外 7명에게 4,5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 연구원들의 발명활동을 지속적으로 독려해 왔다.


한편, 현대·기아자동차는 발명 아이디어 경진대회 '인벤시아드' 외에도 미래 자동차 관련 사내 공모전인 ‘R&D 아이디어 페스티벌’, ‘현대차그룹 학술대회’, 현대차 ‘마이 베이비 디자인 프로젝트’, ‘기아 디자인 아트웍스’ 등을 통해 분야별 연구원들의 창의성을 높이고, 아이디어를 기술개발로 이어갈 수 있는 연구개발 환경을 조성해 R&D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