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고성능 라인 N 심장 단 현대자동차, 녹색 지옥의 레이스 출격

작성일2016.05.25

조회 494

 

 

 

 

고성능 라인 N 심장 단 현대자동차, 녹색 지옥의 레이스 출격


현대자동차 고성능 N, 모터스포츠로 더욱 강해진다!


- 5/26~29, 독일서 열리는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출전
  ··· 큰 고저차, 급커브 등 서킷 24시간 주행, 완주율 50~60%대 극한 레이스
  ··· 2.0 터보 장착 모델로 새 클래스 추가 참가, 고성능 N 첫 차 개발 위한 테스트
-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에서 받은 영감과 기술력으로 '고성능 N DNA' 강화
  ··· 차량 개발 단계에서부터 가혹한 주행조건, 실전 레이스 등으로 단련
  ··· "모터스포츠는 현대자동차만의 고성능 N 모델 개발을 위한 담금질의 현장"

 


현대자동차가 가장 가혹한 조건의 레이스 중 하나인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출전하며 모터스포츠를 통한 고성능 N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는 오는 26일부터 29일(현지시각)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리는 '2016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44th ADAC Zurich 24h Race)'에 참가한다고 25일 밝혔다.


올해로 44회를 맞이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출전 차량이 약 25km의 코스를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최고의 성능을 발휘해 주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총 주행 거리를 측정해 순위를 매긴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배기량 등에 따라 20개 이상의 참가 클래스를 운영중이며 한 번에 약 150대의 차량이 동시에 주행한다.


대회가 열리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큰 고저차와 다양한 급커브 등으로 인해 '녹색지옥'으로 불릴 정도로 가혹한 주행 조건을 갖추고 있어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의 완주율 자체가 50~60% 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현대자동차는 독일판매법인을 통해 i30, 벨로스터, 제네시스 쿠페 등 양산 모델로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에 참가해 왔으며, 올해는 기존 1.6 터보 엔진 탑재 i30, 벨로스터 터보로 참가한 SP2T 클래스 뿐 아니라, 2.0 터보 엔진 탑재 차량이 속하는 SP3T 클래스에도 새롭게 출전한다.


SP3T 클래스에 새롭게 출전하는 차량은 양산차가 아닌 개발 중인 차량으로, 외관은 i30로 알려져 있으나, 그 심장부에는 고성능 N의 첫 모델을 위해 성능을 강화해 개발하고 있는 2.0 터보 엔진이 장착되며, 본 엔진 탑재로 245 마력 이상의 성능을 낼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 참가를 앞두고, 고성능 N 엔진의 혹독한 테스트를 통한 개발 스토리를 담은 <[Hyundai N] N in Progress I 엔진 편> 영상을 현대자동차 브랜드 홈페이지(http://brand.hyundai.com/ko/challenge/n/ninprogress.do) 및 유튜브(https://youtu.be/3l5m1FkI_uM)에 공개했다.


지난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첫 시작을 알린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N은 첫 모델 개발 단계에서부터 가혹한 주행조건과 예측하기 어려운 다양한 상황이 수시로 발생하는 실전 레이스 참가를 통해, 고성능 기술과 부품 성능을 육성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등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도전을 이어오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모터스포츠를 통해 극한 상황에서의 차량 성능 확보 및 전반적인 기술 수준 극대화를 위한 담금질을 지속하고 있다”라며 “이를 통해 얻은 기술에 대한 영감과 경험으로 운전자들이 운전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고성능 N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모델 개발 의지를 보이며 2014년부터 월드랠리챔피언십(WRC) 대회에 참가해 모터스포츠를 통한 고성능차 기술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으며, 최근 아르헨티나 랠리 우승 등 단시간에 우수한 성적을 거둬 고성능 N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