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5월 판매실적

작성일2016.06.01

조회 295

 

 

 

 

현대자동차, 5월 42만 9,080대 판매


- 국내 6만 827대, 해외 36만8,253대 판매 … 전년 대비 10.4% 증가
- 국내 판매, 승용·RV 등 주요 차종 고른 판매로 전년 대비 10.6% 증가
- 해외 판매, 주요 차종 판매 호조 등 앞세워 전년 대비 10.4% 증가
- 경쟁과 변화 맞춰 역량 강화 통해 미래 성장 기반 조성에 주력할 것

 


현대자동차는 2016년 5월 국내 6만827대, 해외 36만8,253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10.4% 증가한 42만9,080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국내판매는 10.6%, 해외판매는 10.4% 각각 늘어난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올해에도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5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보다 10.6% 증가한 6만827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쏘나타가 8,547대(하이브리드 모델 575대 포함)로 내수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어 아반떼 8,472대, 그랜저 5,144대(하이브리드 626대 포함), 엑센트 1,292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총 2만4,672대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DH제네시스가 2,896대, EQ900가 2,893대 판매되는 등 총 5,789대가 판매됐다.


RV는 싼타페가 7,387대, 투싼 5,954대, 맥스크루즈 908대 등 전년 동기와 비교해 5.8% 늘어난 총 1만4,249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만 3,314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21.6% 증가한 2,803대가 판매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승용, RV 등 주력 차종 판매 호조로 전년보다 판매가 크게 늘었다”면서 “향후에도 다양한 신차 출시와 지속적인 판촉 활동을 통해 국내 시장 판매를 견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5월 해외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8만7,425대, 해외공장 판매 28만828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4% 증가한 36만8,253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 감소했지만, 해외공장판매는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 등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하며 국내공장 수출 감소분을 크게 만회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면서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