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문화예술 활성화 앞장

작성일2016.06.14

조회 107

 

 

 

 

현대자동차그룹, 문화예술 활성화 앞장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 해피존 티켓 나눔 후원 협약


- 한국문화예술회관협회와 ‘문화예술 활성화 지원 협약’ 체결
-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1만 2,000여명 참석하는 국내 최대 문화예술 축제
- 해피존 티켓나눔, ‘문화가 있는 날’에 문화소외계층 6,500명 공연 초청
-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하는 제주인(in) 페스티벌’로 문화공연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문화축제 지원과 나눔을 통해 문화예술 활성화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13일 제주 해비치 호텔에서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문화예술 활성화 지원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과 ‘해피존 티켓나눔’을 각각 후원하며, 이를 통해 소외계층의 문화격차를 해소하고 공연예술 분야의 활성화를 이끌게 된다.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문화예술 관계자 및 제주시민, 관광객 등 약 1만 2,000여명이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문화예술축제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한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 간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 전국 문화예술 관계자 1천 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되며, 각종 공연과 공연 홍보, 아트마켓, 컨퍼런스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열린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행사에 ‘현대자동차그룹과 함께하는 제주인(in) 페스티벌’로 직접 참여해 제주 공항, 제주 월드컵 경기장, 바오젠거리 등 11개소에서 뮤지컬, 무용, 음악, 전통 예술 등 총 50회의 다양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은 공연 외에도 EQ900, 아이오닉 등 차량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전시공간도 함께 운영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그룹은 2011년부터 매년 전국 문화예술회관 공연장에 일정 규모의 해피존 관람석을 지정해 지역 아동 센터 청소년, 독거 노인 등 문화 소외계층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해피존 티켓 나눔’ 행사를 주관하고 있다.


올해 ‘해피존 티켓 나눔’ 행사는 6월부터 12월까지 7개월간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진행되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국 60여개 문화회관에서 총 6,500여명을 초청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자동차그룹은 문화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지속적인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문화 지원과 나눔 사업을 통해 문화예술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