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美 신차품질조사서 역대 최고 성적 기록

작성일2016.06.23

조회 332

 

 

 

 

현대·기아자동차 美 신차품질조사서 역대 최고 성적 기록


기아자동차 1위, 현대자동차 3위


전세계에 한국차 품질 위상 드높여


-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서 전체브랜드 최상위권 석권하며 역대 최고 성적 기록
- BMW, 벤츠, 렉서스 등 獨·日·美 유수 고급브랜드 모두 제친 한국차 품질의 압승
- 기아자동차, JD파워 조사 30년 역사 중 두 번째로 일반브랜드가 전체 1위 달성 쾌거
- 현대자동차도 전년 대비 1계단 상승하며 최고 순위 기록…품질 최상위권 동반 진입
- 차급별 평가에서도 현대·기아자동차 11개 차종이 수상하며 최상의 품질 경쟁력 입증
- 정몽구 회장의 확고한 품질경영 결실…2000년 그룹 출범 이후 품질 비약적으로 성장
- 현대·기아자동차, “최고의 품질은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선의 무기 …향후 최고 품질 유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것”

 


현대·기아자동차가 미국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에서 최상의 성적을 거두며 전세계에 한국차의 위상을 드높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22일(현지시간) 발표한 ‘2016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33개 전체브랜드 가운데 기아자동차가 1위(83점), 현대자동차가 3위(92점)에 오르고, 총 11개 차종이 차급별 평가에서 수상하는 등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차품질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를 대상으로 구입 후 3개월이 지난 차량의 고객들에게 233개 항목에 대한 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결과며,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특히 조사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적극 이용될 뿐만 아니라 업체별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어 이번 결과가 향후 현대·기아자동차의 판매 확대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아자동차는 2013년부터 3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켜온 포르쉐를 제치며 한국 자동차 업체로는 처음으로 전체브랜드 1위를 달성했으며, 현대자동차 또한 전년 대비 1계단 상승하며 3위에 올라 지난 2006년(3위)에 이어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양사 모두 글로벌 최고의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2015년 전체 브랜드 기아자동차 2위, 현대자동차 4위)


또한 기아자동차는 1987년 시작된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 30년 역사 중 지난 1989년 도요타가 1위를 기록한 이후 두 번째이자 27년만에 처음으로 일반브랜드로서 전체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번 조사에서 현대·기아자동차는 독일 대표 브랜드인 벤츠, BMW, 아우디 등은 물론 일본과 미국의 렉서스, 인피니티, 캐딜락 등 유수의 고급브랜드를 모두 제치며 한국차의 품질이 세계 최정상에 올랐음을 전세계에 보여줬다.


아울러 현대·기아자동차는 21개 일반브랜드 중에서도 도요타, 쉐보레, 폭스바겐 등을 제치고 기아자동차 1위, 현대자동차 2위를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1,2위를 동시에 석권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2015년 일반브랜드 기아자동차 1위, 현대자동차 2위)


현대·기아자동차는 총 25개의 차급별 평가에서도 11개 차종이 수상하며 차량 품질의 우수성도 함께 입증했다.


먼저 ▲현대자동차 엑센트는 소형 차급에서 ▲현대자동차 그랜저(현지명 아제라)는 대형 차급에서 ▲기아자동차 쏘울은 소형 다목적 차급에서 ▲기아자동차 스포티지(구형)는 소형SUV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2년 연속으로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특히 엑센트는 소형 차급에서 3년 연속, 쏘울은 소형 다목적 차급에서 2년 연속으로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하며 우수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DH)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벨로스터 ▲투싼, 기아자동차의 ▲프라이드(현지명 리오) ▲K3(현지명 포르테) ▲쏘렌토 등 총 7개 차종이 차급 내 2위와 3위에게 주어지는 ‘우수 품질상(Top 2 and 3 Models per Segment)’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현대·기아자동차는 공장 내 제조품질 개선과 생산성 향상을 동시에 추구하는 ‘품질생산성(Qualitivity)’ 혁신 활동의 성과를 바탕으로 쏘울을 생산하는 기아자동차 광주 1공장이 지난해 ‘아시아 지역 우수 품질공장상’ 금상을 수상한데 이어 올해에도 동상을 수상하며 2년 연속 품질 우수 공장에 선정됐다.


현대·기아자동차는 2000년 그룹 출범 이후 정몽구 회장의 확고한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품질 면에서 비약적인 성장을 거듭해왔다.


정몽구 회장은 “브랜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고객이 믿고 탈 수 있는 자동차를 생산하는 것이며, 그 기본이 바로 품질”이라는 ‘품질 제일주의’ 원칙을 바탕으로 임직원들에게 품질에 대한 중요성을 항상 강조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정몽구 회장은 ‘품질 안정화’를 넘어 고객에게 감동을 주는 ‘품질 고급화’를 새로운 과제로 제시해왔으며, 이 같은 품질에 대한 확신과 자신감은 제네시스라는 독자 브랜드 탄생으로 이어지게 됐다.


이번 신차품질조사에서 2세대 제네시스(DH)는 중형 프리미엄 차급 ‘우수 품질상’을 수상했고, 내년 조사에서부터 별도 평가를 받게 될 제네시스 브랜드 또한 높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향후 우수한 품질평가를 획득하며 글로벌 고급차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현대·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점점 높아지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차량 개발 기준보다 한층 더 강화된 ‘품질 표준(Q-Standard)’을 운영하고, 현장에서 협력사와 함께 직접 품질을 검증하는 고유의 소통 및 협업 기반시설인 ‘품질 클러스터(Q-Cluster)’를 구축하는 등 시장과 고객 중심의 품질향상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품질경영을 바탕으로 현대·기아자동차는 대표적인 품질평가 지표인 제이디파워의 신차품질조사에서 지난 2000년 현대자동차가 전체브랜드 34위, 기아자동차가 37위에 불과했으나 이후 꾸준히 순위가 상승하며 드디어 올해 1위를 차지하기에 이르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관계자는 “현대·기아자동차가 치열한 생존 경쟁 속에서도 글로벌 5위의 자동차 업체로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품질경영이라는 굳건한 뿌리가 밑바탕이 됐기 때문”이라며, “최고의 품질은 그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선의 무기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향후에도 최고 품질을 유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