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노후 경유차 신차 교환 지원 프로그램 실시

작성일2016.07.18

조회 503

 

 

 

 

현대·기아자동차, 노후 경유차 고객 대상

통 큰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 실시


현대·기아자동차 사시고 최대 120만원 추가 혜택 받으세요!


- 정부 노후 경유차 개소세 인하 정책 시행 시점 맞춰 차량 교체 지원 나서
  … 현대자동차 아반떼·투싼, 기아자동차 K7·쏘렌토 등 3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 지원
-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 시에도 120만원 혜택 제공 … 친환경차 구매 지원
- 포터, 봉고 등 상용차도 지원… 생계형 노후 경유차 고객들에게도 혜택 제공
- “고객부담 개소세 1.5% 이상의 혜택 제공해 노후 경유차 교체에 기여할 것”

 


현대·기아자동차가 노후 경유차 보유 고객을 대상으로 차량 교체 지원에 나선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0년 이상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을 대상으로 신차를 구입하면 차 값을 30만원에서 최대 120만원까지 지원해주는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정부의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량(최초 등록기준) 보유자 신차 구입 개별소비세 70% 감면(최대 100만원 한도) 정책’ 시행 시점에 맞춰 실시하게 될 이번 프로그램은 정부의 미세먼지 문제 해결 노력에 적극 동참하고 내수경기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마련하게 됐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노후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고객들의 상당수가 차량을 교체하는 데 차량 가격을 가장 큰 부담으로 느끼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지원 차종과 지원 혜택을 폭 넓게 마련함으로써 318만대(환경부 집계 기준)에 육박하는 노후 경유 차량이 실질적으로 교체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노후 경유차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현대자동차는 10년 이상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이 노후 차량을 폐차 처리한 후에 ▲엑센트, 아반떼, i30, 벨로스터, 쏘나타, i40, 투싼 등의 차량을 구입하면 50만원을 ▲그랜저, 아슬란, 제네시스(DH), G80, EQ900, 싼타페, 맥스크루즈 차량을 구입하면 70만원을 지원해준다.


기아자동차도 이벤트 대상 고객이 ▲모닝, 레이, 니로 등의 차량 구입시에 30만원을 ▲프라이드, K3(쿱 포함), K5, 쏘울, 카렌스, 스포티지, 모하비 등의 차량 구입시에 50만원을 ▲K7, K9, 쏘렌토, 카니발 구입시에 70만원의 차 값을 지원해 준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이 친환경차를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아이오닉, 쏘나타, 그랜저, K5, K7, 등 하이브리드 모델(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제외) 구입 시에 120만원을 지원하는 혜택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스타렉스, 포터, 봉고 등의 소형 상용차량도 프로그램 대상 차종으로 선정하고 100만원을 지원해 생계형 노후 경유차량 보유 고객들도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했다.


대표 차종을 예로 들어 살펴보면, 10년 이상 운영하던 경유차량을 폐차한 고객이 현대자동차 그랜저 3.0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모델(3,920만원)을 구입하면 정부의 개소세 70% 감면 혜택 143만원에, 신차 교체 지원 프로그램 금액 70만원을 더해 총 213만원의 혜택을 볼 수 있다.(차종별 판촉 이벤트 및 판매조건 중복 적용 가능)
마찬가지로 동일한 조건 하의 고객이 기아자동차 쏘렌토 2.2 노블레스 스페셜 모델(3,365만원)을 구입하면, 개소세 70% 감면 금액 143만원에, 프로그램 지원 금액 70만원을 적용해 총 213만원의 혜택을 볼 수 있다.(차종별 판촉 이벤트 및 판매조건 중복 적용 가능)


현대·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승용 세단은 물론 RV, 상용차량까지 전 차종을 아우르는 이번 판촉 이벤트가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노후 경유차량을 교체하는 데 실질적인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면서 “특히 고객 부담 개소세 1.5%를 뛰어넘는 최대 120만원 지원 혜택은 노후 경유차 고객이라면 절대 놓치지 말아야 할 최고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