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 5회 현대자동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성료

작성일2016.08.16

조회 231



‘제 5회 현대자동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성료


 

- 2012년 시작해 올해 5회 맞이한 국내 최대 규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

…기존 고등학생에서 올해 중학생까지 참가대상 확대, 120개팀 열띤 경쟁

…단순 속도 경쟁에서 벗어나 디자인과 공력 등 다양한 성능 평가 실시 

- 모형 자동차 제작으로 자동차 개발에 대한 이해 및 공학적 사고력 함양

…결선 참가팀은 자동차/기계공학 연구장학생의 멘토링 교육기회 제공

- 중등부, 고등부 각 1위 팀에 교육부장관상 수여로 대회 공신력 높여

- “청소년들이 자동차 제작의 꿈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

 

현대자동차㈜가 자동차에 관심이 많은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교육부와 한국잡월드의 후원을 받아 개최한 5회 현대자동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가 지난 14() 한국잡월드(경기도 성남시 소재)에서 열린 고등부 결선 대회를 끝으로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중등부는 오산 대호중학교 카르페디엠팀이, 고등부는 화성 예당고등학교 캐치미 이프 유캔팀이 치열한 경쟁을 뚫고 1위를 차지했다.

 

올해로 5회를 맞은 현대자동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는 현대자동차가 2012년부터 청소년들에게 자동차 개발 과정에 대한 이해와 공학적 사고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진행해 온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과학경진 대회다.

 

규격화된 모형자동차로 경쟁을 펼치는 여타 대회와 달리, ‘현대자동차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는 주최측에서 제공하는 모터와 드라이브 샤프트, 배터리 케이스를 이용해 창의적이고 독창적인 자동차를 직접 제작해 전용 트랙에서 경주를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대회는 참가대상을 기존 고등학생에서 중학생까지로 확대해 더 많은 청소년들이 참가할 수 있도록 했으며, 현대자동차는 지난 6월 참가팀들이 제출한 서류를 바탕으로 차량 성능, 디자인, 창의성을 평가해 중·고등부 총 120(480)의 본선 진출팀을 선정했다.

  

결선 진출팀을 가리기 위한 본선 대회는 6월말 한국잡월드에서 진행됐으며, 랩타임 측정과 차량 기획안 발표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중·고등부 각각 30팀이 지난 주 결선대회(중등부 11~12, 고등부 13~14)를 치뤘다.

 

결선 대회에 앞서 지난 7월 현대자동차는 결선 진출팀을 대상으로 한양대학교 정몽구 미래자동차연구센터에서 자동차 및 기계공학 전공 현대엔지비 연구장학생의 멘토링 교육을 진행해 학생들에게 자동차 전문 지식과 공학적 사고를 전수했다.

 

또한 결선 대회는 속도 중심의 기존 방식에서 차량 기획안 발표, 풍동 시험 등 다양한 평가 요소를 적용해 참가자들이 모형자동차 개발시 여러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본 대회 최초로 중·고등부 1위 팀에게 교육부장관상을 수여해 대회의 공신력을 높였을 뿐 아니라 현대자동차가 참가 중인 WRC(월드랠리챔피언십) 대회 탐방 기회를 제공하고, 1~3위 팀의 소속 학교에는 과학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교육 기자재를 증정할 계획이다.

 

고등부에서 우승을 차지한 예당고 류민우 군(19)3인 관계로 수능 공부와 대회 준비를 병행하느라 눈코뜰새 없이 바빴지만 우승을 차지할 수 있어 기쁘다자동차에 관심 있는 여러 후배들이 이 대회에 도전해 보람과 성취감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청소년 모형자동차 대회를 통해 자동차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를 희망하는 청소년들이 자동차에 대한 소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동차 공학도로서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길 바란다라며 향후에도 청소년들에게 자동차 제작의 꿈을 계속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