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6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 참여

작성일2016.10.04

조회 113

 

 

 

 

현대자동차, 2016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 참여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 전시


- 10/2 ~ 6까지 진행되는 지상군 페스티벌 2016에 참가… 미래 모빌리티 기술 전시
- 의료용 착용로봇, 자율주행차 등 군 첨단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기술 위주로 전시
- 현대자동차“군과의 협업 고민하는 한편 이동약자 어려움 해소 위한 연구 지속할 것”

 


현대자동차가 2일 충남 계룡시 계룡대 육군본부에서 개최된 ‘2016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에 의료용 착용 로봇, 자율주행차 등을 전시했다.


군과 민간업체가 함께 준비하는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에서 대한민국 육군의 미래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기술이 전시된 가운데 현대자동차는 하지 마비 환자용 H-MEX 착용 로봇, 아이오닉 자율주행차, 가상현실 자율주행 시뮬레이터 등을 전시했다.

 
10/2(일)~6(목)까지 진행되는 육군 지상군 페스티벌은 2002년부터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군 문화축제로 첨단과학기술을 토대로 변화하는 육군의 미래상을 국민에게 보여주기 위해 육군과 기업들이 함께 준비하는 행사이다.


현대자동차가 이 날 전시한 H-MEX 웨어러블 로봇은 의료용 착용식 로봇이다. 현재 개발중인 H-MEX는 상용화 시 상해 군인을 포함해 하반신 마비 환자들을 다시금 보행할 수 있게끔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아이오닉 자율주행차와 자율주행 시뮬레이터를 전시해 고객들이 현대자동차의 우수한 기술력을 확인하고 시뮬레이션을 통해 자율주행기술을 간접적으로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현대자동차는 착용 로봇, 자율주행차 개발 등 차세대 모빌리티 기술 확보를 위한 다각도의 연구 노력을 벌이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 블로그를 통해 노약자, 군인, 건설현장 근로자 등이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착용로봇을 공개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군의 미래상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지상군 페스티벌에 참여할 수 있게 되어 뜻 깊다”며 “확보한 모빌리티 기술을 가지고 군과의 협업을 고민하는 한편 이동약자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현대자동차는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 활동에서 주요 분야 중 하나인 ‘이지무브’의 일환으로 이동약자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근 현대자동차는 ‘이지무브’의 일환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 대상 전동스쿠터 ‘이지휠스’를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