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국립현대미술관과 뮤지엄 페스티벌 개최

작성일2016.10.12

조회 704

 

 

 

 

현대자동차, 국립현대미술관과 뮤지엄 페스티벌 개최


“현대미술의 특별한 세상으로 초대합니다!”


- 현대자동차, 국립현대미술관과 "MMCA-현대차 | 뮤지엄 페스티벌: 마당" 개최
- 10/26~30, 다양한 예술 장르를 결합한 참여형 전시 프로그램 운영
  …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현대미술의 문턱을 낮추고자 기획한 문화ㆍ예술 페스티벌
  … 26일 개막식서 한국 대표 시인 고은의 낭독회, 서울시향 음악 공연 등 진행
  … ‘빵 굽는 퍼포먼스’, ‘인터렉티브 사진전’, 네트워킹 파티’ 등 다양한 즐길거리 제공
- “국내 현대미술 저변 확대와 고객에게 문화 향유 기회 제공 위해 노력할 것”

 


“10월의 마지막 주, 현대자동차가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가을의 정취와 어우러진 현대미술의 세계로 초대합니다”


현대자동차는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이달 26일(수)부터 30일(일)까지 5일간 국립현대미술관(MMCA) 서울관에서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을 개최한다.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은 미술ㆍ음악ㆍ문학ㆍ사진 등 다양한 예술 장르가 결합된 참여형 문화예술 축제로, 다소 어렵게 느껴질 수 있는 현대미술의 문턱을 낮추고, 가족ㆍ친구ㆍ연인 등 누구나 가벼운 마음으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페스티벌이다.


페스티벌 첫날인 26일(수) 저녁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 고은의 낭독회와 세계적인 작곡가 진은숙이 프로그램 기획에 참여한 서울시향의 첼로 앙상블 공연(지휘 최수열), 음악가 이병우, 비디오 아티스트 김세진, 사운드 아티스트 최태현 등의 라이브 퍼포먼스 개막 공연이 야외에서 진행돼 "MMCA-현대차 | 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의 포문을 열 예정이다.


26일(수)부터 30일(일)까지 5일간 진행되는 페스티벌 기간 동안에는 서울관의 공간적 특성인 내외부의 ‘마당’을 활용해 ‘관람객과 함께 빵을 굽는 아트 퍼포먼스’, ‘관람객이 주인공이 되는 인터렉티브 사진전’, ‘놀이나 휴식 공간을 제공하는 대형 설치 작품’ 등 참여형 퍼포먼스와 설치 작품 들이 미술관 곳곳에 준비돼 새로운 예술 체험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대예술을 철학적·사회적 배경을 바탕으로 폭넓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한 인문학 강연과 마크 펠(미국), 플로리안 헤커(독일) 등 세계적 사운드 아티스트들의 공연을 함께 진행하는 ‘연속동사’ 행사가 26일(수)부터 28일(금)까지 3일 동안 총 3개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페스티벌을 더욱 풍성하게 할 다채로운 관객 참여 프로그램으로는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진행 중인 ‘보이드(VOID) 展’과 연계해 주변 건물을 답사하며 미술관과 도시 그리고 건축의 연관성을 탐구하는 ‘보이드 커넥션’ 건축기행이 있다.


또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의 본관 옥상과 마당 등지에서 매일 저녁 진행되는 ‘옥상 달빛 페스티벌’은 건축가와 함께하는 옥상 캠핑, 특별 연사를 초청해 진행하는 옥상 낭독회 등 매일 새로운 테마로 꾸며지는 문화 프로그램으로, 관람객들에게 가을밤의 정취와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 밖에도 미술관 내부에 비치된 디지털 기기를 활용해 퀴즈를 풀면 성취도에 따라 상품을 받는 ‘미술관 명탐정’ 프로그램과, 가수 ‘하림’과 창작 집단 모임 ‘별’ 등 각 분야의 예술가, 창업가, 디자이너, 학생 등이 모여 미래의 ‘예술’과 ‘미술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네트워킹 파티’도 진행될 예정이다.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에서 진행하는 각종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은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상세 내용과 일정을 확인할 수 있으며, 각 프로그램별로 참가 신청이 가능하다. (일부에 한해 현장접수도 진행)


현대자동차는 13일(목)부터 현대자동차 홈페이지를 통해 총 1천 명에게(1인 2매) 이번 "MMCA-현대차|뮤지엄 페스티벌: 마당"의 무료 관람권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 http://www.hyundai.com 참고)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페스티벌은 현대자동차가 국내 현대미술의 저변을 넓히는데 기여하고, 관람객에게 보다 생생하고 재미있는 새로운 미술관 경험을 전하기 위해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기획 단계서부터 실행까지 만전을 기해 준비한 행사”라며 “페스티벌 참가 신청을 통해 많은 고객들이 수준 높은 문화 예술 작품을 감상하고,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으로 예술을 향유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영국의 글로벌 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 미국 서부 최대 미술관 ‘LACMA(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을 10년 이상 장기 후원하는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고 있으며, 2014년부터 10년간 국내 작가의 개인전을 지원하는 ‘MMCA 현대차 시리즈’를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