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0월 판매실적

작성일2016.11.01

조회 284

 

 

 

 

현대자동차, 10월 41만1,499대 판매


- 국내 4만7,186대, 해외 36만4,313대 판매 … 전년 대비 10.1% 감소
- 국내 판매, 근무일수 감소·태풍으로 인한 생산차질·기저효과 더해 전년 대비 30.4% 감소
- 해외 판매, 근무일수 감소, 신흥국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6.6% 감소
- “신형 그랜저 및 주력 차종에 판매 역량 집중해 실적 반등 노릴 것”

 


현대자동차는 2016년 10월 국내 4만7,186대, 해외 36만4,313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10.1% 감소한 41만1,499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국내 판매의 경우 개소세 인하 혜택, 신형 아반떼 출시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던 지난해 10월과 비교하면 30.4% 감소했지만, 노사간 협상이 마무리되고 판매가 정상화됨에 따라 전월과 비교해서는 13.6% 증가해 지난 6월 이후 지속된 판매 감소를 마무리 짓고 증가세 국면으로 전환했다.


해외 판매의 경우 국내공장 수출 분이 근무일수 감소, 자연재해로 인한 생산차질 등의 영향으로 8.3% 감소했고, 해외공장 생산 분도 근무일수 감소, 신흥국 경기 침체 등의 영향으로 6.0% 감소해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보다 6.6% 감소했다.


현대자동차는 연말까지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연내 출시되는 신형 그랜저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10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보다 30.4% 감소한 4만7,186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아반떼가 7,943대로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425대 포함)가 5,604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67대 포함) 3,527대, 엑센트 824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총 1만9,626대를 기록했다.


한편, 지난달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해 648대가 팔린 ‘핫 해치’ i30(구형 모 52대 포함)는 전년 동월과 비교해 4배에 가까운 판매 증가세를 보였다.


RV는 투싼이 4,127대, 싼타페가 4,027대, 맥스크루즈 563대 등 총 8,717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만126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8.1% 증가한 2,876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DH제네시스 347대 포함)가 4,876대, EQ900가 965대 판매되는 등 총 5,841대가 판매됐다.


특히, G80(DH 제네시스 포함)는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이후 역대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하는 한편, 이 달부터 본격 판매되는 G80 스포츠 모델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도 뜨거워 고급차 시장에서 연이은 돌풍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개천절 등 휴일 증가로 인한 근무일수 감소, 태풍으로 인한 생산차질, 주력 모델 노후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판매가 줄었다”면서 “연말까지 신형 그랜저를 중심으로 주요 차종에 대한 역량을 집중해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10월 해외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9만906대, 해외공장 판매 27만3,407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감소한 36만4,313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은 근무일수 감소, 생산 차질 등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3% 감소했고, 해외공장 판매도 근무일수 감소 등의 영향으로 6.0% 줄어 전체적으로 6.6% 감소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면서 “신형 i30 등 신차를 앞세워 글로벌 주요 시장을 공략함과 동시에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