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제네시스 브랜드 'LA 오토쇼' 참가

작성일2016.11.17

조회 554

 

 

제네시스 브랜드가 16일(현지시각) '2016 LA 오토쇼 (2016 Los Angeles Auto Show)'에 참가해 ‘G80 스포츠’를 북미 지역 최초로 공개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달 16일(수)부터 27일(일)(현지시각 기준)까지 미국 LA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LA 오토쇼'에서 ‘G80 스포츠’를 처음 선보이며 북미 럭셔리 자동차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해 글로벌 론칭 이후 올해 8월 미국에 진출해 대형 럭셔리 세단 G80를 출시했고 지난 10월부터는 초대형 럭셔리 세단 G90(국내명 EQ900)의 판매를 시작했다.

 

美 제네시스 브랜드 담당인 어윈 라파엘(Erwin Raphael)은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G80 스포츠’는 고객이 원하는 다양한 자동차를 제공하고자하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노력이 반영된 결과”라며 “미국 시장에서 G80 모델 라인업을 3.8 GDi, 5.0 GDi 엔진뿐 아니라 3.3 터보 GDi를 적용한 스포츠 모델로 확장함으로써 대형 럭셔리 세단 시장(mid-luxury sedan segment)에서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밝혔다.

 

■ 370마력의 엔진과 스포츠 전용 튜닝으로 태어난 ‘G80 스포츠’ 북미 첫 공개

 

‘G80 스포츠’에는 새로워진 가솔린 람다 V6 3.3 트윈 터보 직분사(GDi) 엔진을 탑재했으며, 이를 통해 370마력(ps), 최대 토크 52.0 kgfㆍm의 성능으로 더욱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또한 ‘G80 스포츠’에는 미국 시장에서 판매 중인 G80 3.8 GDi, 5.0 GDi 모델과 동일하게 8단 변속기가 탑재됐으며, 차량의 조향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 적용 됐을뿐 아니라 댐퍼의 감쇠력이 스포츠 모델만의 주행 감성을 더했다.

 

이 밖에도 ‘G80 스포츠’의 내,외관 디자인에도 스포츠 모델 전용의 디자인 요소를 적용해 역동적인 느낌을 극대화했다.

 

전면부에는 다크 크롬 재질에 코퍼(구리색) 컬러로 디테일을 살린 매쉬 타입(그물 모양)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범퍼 하단부의 대형 인테이크 그릴을 적용했고, 스포츠 모델 전용인 19인치 다크 스퍼터링 휠 등을 사용해 스포티한 감성을 살렸다.

 

또한 실내에도 스포츠 모델 특유의 단단한 느낌의 3-스포크 타입 스티어링 휠과 메탈 페달을 적용했으며, 스포츠 주행에 운전자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측면 허리 지지부를 증대시킨 볼륨감 있는 스포츠 전용 시트를 적용했고 순수 카본 소재와 스웨이드 재질을 이용해 인테리어의 고급감을 높였다.

 

한편, 이번 'LA 오토쇼'에서 공개된 ‘G80 스포츠’ 모델은 미국 시장에서 내년 봄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 제네시스 브랜드, 美 고급차 시장 내 성공적 안착 기대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모터쇼에 325m2(약 98 평형)의 단독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현재 미국에서 판매 중인 ‘G90’, ‘G80 상품성 개선 모델’, 미국 시장에는 내년 봄 출시를 앞둔 ‘G80 스포츠’까지 제네시스 브랜드의 핵심 라인업을 전시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 시장에서 모터쇼에서 전시한 대형 럭셔리 세단 G80를 8월부터, 초대형 럭셔리 세단 G90를 10월부터 판매해 오고 있다.

미국 고급차 시장은 2011년 이후 매년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난해 역대 최다 판매를 기록했으나 올 들어 판매 증가율이 둔화된 상태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의 고급차 시장이 전년 대비 8.21% 성장했던 것에 반해 올해는 전년 대비 0.09% 소폭 성장하는 것에 그칠 전망이다.

 

그러나 미국 고급차 시장의 성장 둔화에도 불구하고 실용성과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뉴 럭셔리 고객군이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는 점, 고급 메이커 중 후발 업체들이 약진하고 있는 점 등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성공적으로 시장에 안착하는데 기회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 전담 디자인 조직 구성, 찾아가는 서비스, 스포츠 마케팅으로 시장 공략 강화

 

제네시스 브랜드는 올 연말부터 미국 시장 공략을 한층 강화한다.

 

먼저 제네시스 브랜드는 고객에게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전하고자 ‘찾아가는 서비스’를 신규 도입해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는 몇몇 딜러들만 실험적으로 진행 중인 ‘찾아가는 시승’ 등의 각종 ‘찾아가는 서비스’를 내년부터 본격화할 방침이며, 내년 2분기부터는 차량 구매시 최종 계약을 제외한 모든 단계를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찾아가는 판매’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내년부터 출시되는 제네시스 차종에 모바일 앱을 이용해 ‘찾아가는 서비스’ 예약부터, 차량 전반을 관리할 수 있는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프로그램을 기본화해 고객들에게 편리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고객의 경우 ‘찾아가는 시승’, ‘프라이빗 딜리버리’ 등 찾아가는 형태의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유독 높았던 것을 감안하면 미국에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제네시스 브랜드는 집중적인 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미국 시장 내 인지도를 높이고 동시에 럭셔리 브랜드로서 위상을 강화한다.

 

올 연말부터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는 프로미식축구리그(NFL)에 광고 등을 진행해 브랜드 인지도 쌓기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또한 내년 2월에는 미국 서부 LA 리비에라 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되는 ‘PGA 투어 토너먼트 대회’인 '제네시스 오픈'의 타이틀 스폰서로 후원을 진행해 미국 고객들에게 고급 브랜드로서의 이미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명 인사들의 시승을 활용한 VIP 마케팅도 연말까지 지속해 브랜드 알리기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디자인센터에 별도의 제네시스미국디자인팀을 만들어 제네시스 DH 콘셉트 모델(HCD-14) 등의 디자인을 주도해 온 존 크리스테스키(John Krsteski)를 팀장으로 임명했다.

 

이와 함께 유럽디자인센터에도 제네시스유럽디자인팀을 구성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제네시스유럽디자인팀의 담당 디렉터로 유명 자동차 디자이너 알렉산더 셀리파노브(Alexander Selipanov) 부가티 외장 디자인 담당을 영입했다. (2017년 1월부터 근무 예정임)

 

제네시스 전략 담당 맨프레드 피츠제럴드(Manfred Fitzgerald) 전무는 “한국을 중심으로 미국, 유럽에 제네시스 디자인 전담 조직을 구성해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디자인 퀄리티를 강화하고자 한다”라며 “글로벌 전담 디자인 조직간 경쟁과 협업을 통해 제네시스 디자인의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