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1월 판매실적

작성일2016.12.01

조회 26


현대자동는 2016년 11월 국내 5만6,632대, 해외 41만5,42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4.4% 증가한 47만2,052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국내 판매의 경우 개소세 인하 혜택, 신형 아반떼 본격 판매 등의 영향으로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던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13.1% 감소했지만, 신형 그랜저 등 신차 효과로 인해 전월과 비교해서는 20.0% 증가했다.

 

해외 판매의 경우 국내 공장 파업 종료로 공급이 정상화 됨에 따라 국내공장 수출분이 14.7% 증가했고, 해외전략 차종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해외공장 생산 분도 5.0% 증가해 전체적으로 전년 동기보다 7.3% 증가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남은 한 달 동안 신형 그랜저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11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보다 13.1% 감소한 5만6,632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최근 신형 모델을 출시한 그랜저(구형 모델 3,145대, 하이브리드 모델 233대 포함)가 7,984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어 아반떼가 7,752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326대 포함) 5,907대, 아이오닉 1,425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 실적은 2만4,415대를 기록했다.

 

특히 신형 그랜저는 2주간 진행된 사전계약 기간 동안 2만 7천여대의 계약 실적을 달성하며 현대자동차의 역대 최다 사전계약 실적을 경신한 것은 물론, 판매 돌입 1주일만에 4,606대가 팔려 단숨에 국내 자동차 시장 준대형차급 판매 1위를 탈환했다.

 

한편, 국산 최초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은 하이브리드 모델 340대, 전기차 모델 1,085대 등 총 1,425대가 팔리며 지난 1월 출시 이래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 국내 친환경차 시장을 이끌었다.

 

RV는 싼타페가 5,464대, 투싼이 4,238대, 맥스크루즈 500대 등 총 1만202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1만3,151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17.7% 증가한 2,902대가 판매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DH제네시스 103대 포함)가 5,051대, EQ900가 911대 판매되는 등 총 5,962대가 판매됐다.

 

특히, G80(DH 제네시스 포함)는 제네시스 브랜드 런칭 이후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달성했으며 본격 판매에 돌입한 G80 스포츠 모델(330대)에 대한 고객들의 반응도 뜨거워 고급차 시장에서 연이은 돌풍을 이어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개소세 인하 혜택, 신형 아반떼 출시 등 기저 효과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국내 판매가 줄었다”면서 “본격 판매에 돌입하는 신형 그랜저를 중심으로 주요 차종에 대한 역량을 집중해 남은 한 달 동안 판매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11월 해외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10만7,580대, 해외공장 판매 30만7,840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증가한 41만5,420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은 파업종료로 공급이 정상화되고 적체 물량이 해소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14.7% 증가했고, 해외공장 판매도 전략 모델 판매 호조로 5.0% 늘어 전체적으로는 7.3% 증가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면서 “신형 i30 등 신차를 앞세워 글로벌 주요 시장을 공략함과 동시에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NS 로그인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로그인할 계정을 선택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