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H-옴부즈맨 페스티벌’ 성료

작성일2016.12.12

조회 408

현대자동차는 지난 10일 건국대학교 우곡국제회의장(서울시 광진구 소재)에서 H-옴부즈맨, 일반고객 및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 이광국 부사장과 임직원 등 2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 H-옴부즈맨 페스티벌’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페스티벌에서는 지난 10월 ‘H-옴부즈맨 발표회’에서 선정된 각 주제별 우수 제안 4팀의 아이디어를 행사 참가 학생들과 고객들에게 발표하고, 참가자들의 현장평가 점수와 지난달 27일부터 진행한 온라인 사전투표 점수를 합산해 최우수 제안 1팀을 선정했다.

 

최우수 팀은 신기술&미래모빌리티 분야에서 ‘사고시 탑승자 구조를 위한 도어’를 제안한 이재국씨(25세)팀이 선정됐다.

현대자동차는 최우수 제안 팀에게 현대자동차 유럽지역 공장과 딜러샵 견학 등 5박 7일 유럽 연수 기회를 주고 나머지 우수 제안 3팀에게는 현대자동차 북경공장 방문이 포함된 3박4일 견학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이광국 부사장은 H-옴부즈맨 발표에 앞서 "현대자동차는 지난 50년간 고객님들의 사랑에 힘입어 성장해 왔다는 것을 잊지 않고 감동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며 "고객의 마음을 향한 진정한 소통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인사말에서 밝혔다.

 

이날 페스티벌에서 최우수 제안 팀과 함께 경합을 벌였던 나머지 3개 팀은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분야의 ‘생애 첫차 구매 고객 마케팅’ ▲상품개발 분야의 ‘생활 밀착형 지능화 내비게이션 제안’ ▲판매&서비스 분야의 ‘여성 고객 전용 감성 서비스’ 등의 주제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각 주제별 전문가 멘토로 활동한 데니스홍 교수(UCLA 기계항공공학), 송길영 부사장(다음소프트), 홍성태 교수(한양대학교 경영학), 이동철 소장(하이엔드캠프)의 특별 강연을 진행했다.

 

또한 ‘현대자동차에게 묻는다’ 부스를 운영해 마케팅, 판매/서비스, 상품 등에 관해 궁금한 점을 현대자동차 임직원들에게 1:1로 묻고 답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참가 학생들과 고객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H-옴부즈맨’은 현대자동차가 제품, 서비스, 마케팅 등 다양한 부문에 대해 고객의 의견을 듣고, 이에 대해 고객이 원하는 방향으로 개선 방안을 만들어가는 자동차 업계 최초의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이다.

 

특히 ‘H-옴부즈맨’은 지난해 현대자동차가 마련한 소통프로젝트 ‘2015 마음드림’ 행사에서 제안된 ‘고객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 채널 마련’ 공약을 구체화한 것으로, 현대자동차가 고객의 소리를 경청해 고객과 진솔하게 소통할 수 있는 창구라는 평가를 받으며 많은 관심을 받아왔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난 5개월간 ‘H-옴부즈맨’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고객분들이 정말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 수 있었다”며 “현대자동차는 고객들이 직접 선정한 아이디어를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