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미국 내구품질 조사서 역대 최고 성적 기록

작성일2017.02.23

조회 301

 

현대자동차가 미국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에서 최상의 실적을 거두며 전세계에 한국차의 위상을 드높였다.


현대자동차는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22일(현지시간) 발표한 ‘2017 내구품질조사(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19개 일반브랜드 가운데 현대자동차가 3위(133점)로 상위권에 진입하며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전년 대비 순위가 6계단이나 상승하며 요타(123점), 뷰익(126점)에 이어 3위를 차지, 지난 2011년 3위에 오른 이후 6년 만에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31개 전체브랜드 순위에서도 현대자동차는 전년(19위) 대비 13계단 상승한 6위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번 조사에서 현대자동차는 독일 대표 브랜드인 BMW, 아우디는 물론 미국의 링컨, 캐딜락 등 유수의 고급 브랜드를 제치며 한국차의 내구품질이 세계 최정상에 올랐음을 입증했다.


차종별로는 현대자동차 쏘나타(YF)가 중형 차급 2위, 투싼ix가 소형 SUV 차급 3위를 차지했으며, 총 2개 차종이 ‘우수 품질상’을 수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신차품질조사(IQS)와 함께 각 업체별 품질 평가의 양대 척도로 여겨지는 내구품질조사에서 현대자동차가 우수한 성적을 거둠에 따라 향후 고객 만족도 및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판매 확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구품질조사는 차량 구입 후 3년이 지난 차량에 대한 조사로,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4년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일반브랜드 현대자동차 1위)을 달성한 이후 지속적인 품질향상 노력의 결과, 올해 내구품질조사에서 좋은 성적을 얻게 됐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에서 일반브랜드 중 2위를 기록하며 최고의 신차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은 바 있어 향후 내구품질 수준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꾸준한 품질혁신 활동의 결과로 2013년부터 신차품질 향상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났으며, 올해 내구품질 조사에서 그 효과가 가시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도 신차품질 뿐만 아니라 내구품질에 대한 고객의 기대에도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시장에서 점점 높아지는 고객의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차량 개발 기준보다 한층 더 강화된 ‘품질 표준(Q-Standard)’ 운영 ▲현장에서 협력사와 함께 직접 품질을 검증하는 고유의 소통 및 협업 기반시설인 ‘품질 클러스터(Q-Cluster)’ 구축 ▲해외 부품품질 혁신센터 설립을 통한 품질경쟁력 확보 등 시장과 고객 중심의 품질향상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 결과 현대자동차는 ▲미국 제이디파워 ‘2016 신차품질조사’ 전체브랜드 3위 ▲미국 컨슈머리포트 ‘2016 자동차 신뢰도 조사’ 7위로 최상위권 진입 ▲중국 제이디파워 ‘2016 신차 품질조사’ 일반브랜드 2위 ▲독일 아우토빌트 ‘2016 품질조사’ 1위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인 미국ㆍ중국ㆍ유럽에서 품질 경쟁력을 잇달아 인정받고 있다.


한편, 이날 발표된 ‘2017 내구품질조사’는 2013년 9월부터 2014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차량을 대상으로 구입 후 3년이 지난 차량의 고객들에게 177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해 100대당 불만건수로 나타낸 결과며, 점수가 낮을수록 높은 품질만족도를 의미한다.


이번 조사를 담당한 미국 제이디파워는 1968년도에 설립된 자동차 관련 소비자 만족도 조사 전문 업체로, 조사결과는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기준으로 적극 이용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