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7 상용차 안전운전 캠페인’ 실시

작성일2017.03.06

조회 541

 

 

“상용차 운전자의 안전운전, 1년 365일 현대자동차가 함께 합니다”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국민의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2017년 상용차 안전운전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상용차 사고는 한 번 발생시 대형사고를 유발해 많은 인명 피해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최근 국내에서 발생 빈도가 증가하고 있어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현대자동차는 전국민의 교통안전 강화를 목적으로 국내 상용차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실시해 상용차 운전자의 안전은 물론 모든 고객들의 안전 확보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현대자동차는 6일(월) 현대자동차 본사 사옥(서울시 양재동 소재)에서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 유재영 전무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공제조합(이하, 화물공제조합) 신한춘 회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상용차 안전운전캠페인 업무 협약식’을 개최하고 상용차 안전사고 예방을 통한 사회공헌 사업의 적극 지원을 다짐했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는 계절별로 색다른 테마 아래 진행되는 특색 있는 ‘상용차 안전 테마 캠페인’을 추진하며, 연중 상시로 상용차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펼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상용차 안전 테마 캠페인’을 통해 ▲졸음방지 키트 배부(봄) ▲상용차 교통 안전 아이디어 공모전(여름) ▲가을맞이 버스 안전 점검(가을) ▲동절기 상용차 무상 점검(겨울) 등을 실시할 예정이며, 그 시작으로 이달부터 다음달까지 나른한 봄날 상용차 운전자들의 졸음을 깨워줄 ‘졸음방지 키트 배부’ 캠페인이 진행된다. 


캠페인 기간 동안 현대자동차는 화물공제조합과 함께 전국에 있는 대형 상용 블루핸즈 82개소 및 화물공제조합 15개 지부를 통해 졸음방지 껌 및 쿨러, 비타민, 후부반사지(야간 운전시 뒤에 있는 차량이 앞 차량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돕는 빛 반사 스티커) 등으로 구성된 졸음방지 키트를 제공해 상용차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을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는 연중 상시로 ▲노후차량 특별 점검 서비스 ▲대규모 비포서비스 ▲교통안전 수기 공모 ▲상용차 안전 캠페인 홍보 교통방송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해 상용차 안전사고 예방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상용차 안전사고는 운전자뿐만 아니라 제 3자에게도 큰 피해를 입힐 수 있는 만큼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지속적인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상용차 안전운전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국민의 교통안전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올해 초 ‘2017년형 에어로시티’ 시내버스를 출시하며 국내 최초로 출입문 초음파 센서 및 끼임 방지 터치 센서 등 최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하고 뒷문 구조를 개선하는 등 운전자는 물론 승객의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