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필리핀서 빗물로 식수 만든다

작성일2017.03.23

조회 290

 

현대자동차가 필리핀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자동차는 UN 세계 물의 날인 22일 (현지시간) 필리핀 타나이(Tanay) 자치구 도청 청사에서 지역 내 안전한 식수 확보를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 사업의 런칭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렉스 탄주아트코(Rex Tanjuatco) 타나이 시장, 한무영 서울대빗물연구센터장, 염진수 더나은세상 대표, 마리아 페레즈(Maria Perez) 현대자동차 필리핀 대리점 사장 등 행사 관계자와 현지 주민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다짐했다.


사업수행을 위해 현대자동차는 서울대빗물연구센터와 (사)더나은세상과 협력해 탄당 큐툐(Tandang Kutyo) 마을의 라왕초등학교(Rawang Elementary School)에 ▲빗물 저장탱크(60톤 규모) ▲정수 필터 및 밸브 ▲자동차 모양 개수대 ▲빗물 놀이터로 구성된 빗물센터를 설치했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약 70Km 떨어진 탄당 큐토 마을은 정부가 운영하는 수도시설이 전혀 없으며, 주 식수원인 우물, 계곡 및 지하수는 대장균 및 비소 등의 오염도가 높아 안전한 식수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소외지역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1회성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설비를 운영할 수 있게 만들어 식수부족 문제로부터 자립시키는데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를 위해 빗물센터의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할 마을 자치 운영회를 구성하고, 현지 NGO 및 대학과 협력해 정기적인 위생보건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수혜지역을 점차 확대하기 위해 물탱크와 양수기가 장착된 차량을 식수차로 지원하고, 마을 청장년을 대상으로 차량운전?정비 교육을 실시해 인근 마을에도 식수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자동차는 초기 비용 및 인프라 지원을, 서울대빗물연구센터 한무영 교수 연구실에서 설계와 시공 및 체계적인 수질관리를 위한 자문단 역할을, 더나은세상은 연관 프로그램 운영을 수행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글로벌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런칭함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자동차는 향후에도 글로벌 시민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