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할부금리 전격 인하

작성일2017.04.03

조회 103

 

현대자동차가 미국을 비롯 글로벌 금리상승 추세에도 불구하고, 이번 달부터 표준형 할부구매 시 적용되는 기준금리를 선수율과 할부기간에 관계없이 4.5%로 고정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표준형 할부구매(원리금 균등 상환 방식)로 차량을 구입할 경우 최대 3.4%p에서 최저 0.4%p의 금리 인하 절감 효과가 발생해 고객들의 이자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인하폭이 가장 큰 기존 ▲선수율 15% 미만 ▲할부기간 60개월 조건 할부구매의 경우 고객이 받는 혜택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할부원금 1,500만원 이용 기준 금리 인하로 인한 이자부담 절감액이 약 130만원에 이른다.


대상 차종은 승용, RV와 생계형 차종인 포터 및 스타렉스이며, 최대 3.4%p 인하분을 기준으로 할 때 차종별로 아반떼(할부원금 평균 1,400만원)의 경우 약 121만원, 쏘나타(할부원금 평균 1,750만원) 약 151만원, 포터(할부원금 평균 1,250만원) 약 108만원의 이자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현대자동차는 인기가 많은 주요 차종(2017 쏘나타, 쏘나타 하이브리드, 아반떼 2016, 2017 싼타페)을 고객들이 보다 낮은 부담의 할부조건에 구매할 수 있도록 ‘밸류플러스’ 할부도 4월 한 달간 확대 운영한다.


▲반액할부 ▲무이자 / 저금리 ▲할부금 감면 등으로 구성된 ‘밸류플러스’ 할부는 세 가지 조건 중 하나를 선택해 적용 받을 수 있으며, 차종에 따라 최대 60개월 무이자 할부의 파격적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자세한 내용은 현대자동차 홈페이지(www.hyundai.com) 참조)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국내외 금리인상으로 인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차량이 꼭 필요한 고객들의 구매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리를 인하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생각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