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중형상용 트럭, 버스 할부금리는 Down, 보증 서비스는 Up

작성일2017.05.02

조회 131

 

현대자동차가 승용에 이어 중형 상용차를 대상으로 파격적인 금리인하 혜택을 제공한다. 또 대한민국 대표 중형 트럭인 메가트럭의 보증 서비스를 3년 무한 보증으로 대폭 늘린다.


현대자동차는 5월 1일부터 현대캐피탈 표준할부를 이용해 중형 상용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선수율과 할부기간에 관계없이 5.5%의 고정 금리를 제공한다.


대상 차종은 중형 상용 트럭과 버스 전 차종으로 마이티, 메가트럭, 카운티, 쏠라티이다.


인하된 5.5% 할부금리는 기존 대비 최대 3.5% 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중형 상용차 고객들의 경제적 부담을 낮춰 실질적 혜택을 제공할 전망이다.


특히 중형 상용차는 승용차 대비 고가인 만큼 금리 인하에 따른 소비자의 금융비용 인하 효과가 훨씬 커 중형 상용차 고객들의 호응이 기대된다.


현대자동차는 실제로 최대 3.5% 포인트 인하 분을 기준으로 할 때 △마이티/쏠라티(할부원금 평균 4,000만원)의 경우 약 270만원 △메가트럭/카운티(할부원금 평균 5,000만원)는 약 500만원의 이자부담 절감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할부금리 인하는 노후 경유차 교체를 유도해 대기환경 개선 및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 동참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할부 구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현대자동차 지점 및 대리점을 방문하거나 현대자동차 상용 고객센터(080-200-6000)로 문의하면 된다.


이와 함께 현대자동차는 국내 4.5톤~5톤급 중형 트럭시장의 최강자 메가트럭의 엔진 및 동력 계통 보증수리기한을 기존 3년/20만km에서 3년/무한km로 대폭 확대한다. 


국내 중형 상용차 중 무한거리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메가트럭이 처음이다.


이번 보증수리기한 연장은 장거리 운행이 많은 상용차 고객의 특성을 고려해 보다 많은 혜택을 제공하고자 내린 결정으로, 실질적으로 보증수리기한을 약 1년 연장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현대자동차 측의 설명이다.


대상 차종은 ‘2017년형 메가트럭’이며, 특히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판매된 2,700여 대의 메가트럭에도 소급 적용해 고객들에게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해에도 대형트럭 엑시언트의 엔진,동력 계통 5년 무한 보증 서비스를 실시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국내외 금리인상으로 인한 가계대출 부담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생계형 사업자들이 다수인 중형상용 고객들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할부금리 인하와 보증수리 기간 연장을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최우선 관점으로 고객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