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현대자동차 R&D 연구원,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출전

작성일2017.05.24

조회 207

 

현대자동차 젊은 연구원들이 고성능 브랜드 ‘N’의 실체적인 주행성능을 직접 체험하기 위해 24시 동안 쉬지 않고 이어지는 내구레이스 드라이버로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남양연구소 연구원 4명이 ‘N’의 가혹상황에서의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독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본선(5월 27일~28일)에 직접 출전한다고 밝혔다.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는 24시간 동안 가장 많은 주행거리를 기록한 차량이 우승하는 대회로, 대회가 개최되는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총 길이 약 25km에 좁은 노폭과 심한 고저차, 보이지 않는 급커브 등 가혹한 주행환경으로 인해 ‘녹색지옥(The Green Hell)’이라고도 불리 운다.


이로 인해 24시 내구레이스의 완주율은 보통 50~60%대에 불과하며, 지난해 2.0터보 클래스 본선 역시 총 158대가 출전해 이 중 101대만 완주에 성공했다. (완주율 64%)


더욱이 레이스가 24시간 동안 쉬지 않고 이어지기 때문에 단지 차량 성능만 중요한 것이라 아니라 이를 견딜 수 있는 운전자의 강한 체력도 요구된다.


이 때문에 라이선스가 있는 프로 드라이버가 아니면 출전이 불가능하다. 이러한 가혹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프로 드라이버가 아닌 연구원들이 직접 레이스에 출전하는 이유는 고성능 ‘N’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가혹상황에서의 실체적인 주행경험이 차량 개발에 매우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이번 24시 내구레이스 본선에 참가하는 연구원은 권종혁 연구원(남·34세, 고성능차성능개발1팀)과 김재균 연구원(남·31세, 전력제어개발팀), 지영선 연구원(남·33세, 파이롯트샤시주행개발팀), 윤주혁 연구원(남·31세, 현가조향설계1팀) 총 4명이다.
※ 당일상황 고려해 4명 중 3명 선정해 출전


이들 연구원들은 24시 내구레이스 본선 참가에 필요한 라이선스 취득을 위해 7개월 동안 바쁜 업무 중에도 체력단련과 서킷주행을 통해 틈틈이 기초체력과 지구력을 다지는 등 대회 출전을 위해 만전을 기했다.


이들은 지난 3월과 4월에 개최된 ‘VLN(뉘르부르크링 내구레이스)’과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예선전’에 출전해 누적 주행 랩수 18랩 이상과 참가한 클래스에서 상위 75% 이내의 성적을 달성함으로써 4명 모두 라이선스를 취득했다.


레이스에는 고성능 ‘N’의 첫번째 모델인 ‘i30 N’ 2대가 출전하며(대회규정 준수 안전사양 장착), 프로 드라이버를 포함해 총8명(1대에 4명 탑승)이 참가해 24시간 동안 교대하며 운전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남양연구소 연구원들이 고난도 레이스인 24시 내구레이스에 직접 출전키로 한 데에는 현대자동차 첫 고성능차량 개발에 참여한다는 연구원들의 열정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며, “극한상황에서의 실체적인 주행성능과 내구성을 프로 드라이버를 통한 간접경험이 아니라 본인들이 직접 경험하는 만큼 완성도 높은 고성능 N이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얻게 되는 연구원들의 경험과 다양한 데이터를 고성능 브랜드 ‘N’이 추구하는 ‘운전의 재미(Driving Fun)’를 구현하는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고성능 ‘N’의 첫 모델이 될 ‘i30 N’을 올 하반기 유럽에 출시할 예정이며, 이번 ‘24시 내구 레이스’ 본선 대회를 ‘i30 N’의 양산 전 마지막 성능 테스트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한국시간 27일 저녁 8시 45분부터 24시간 동안 ‘24시 내구레이스’ 본선대회를 ‘현대자동차 모터스포츠’ 페이스북 (@hyundaimotorsports)을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2.0 터보 엔진을 탑재한 ‘i30 N’ 차량으로 ‘24시 내구레이스’ SP3T 클래스(2.0 터보)에 첫 출전해 예선과 본선 모두 완주했으며, 올해 4월 22~23일 개최된 예선전에서도 완주에 성공했다


한편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 레이스’는 ‘르망 24시 내구 레이스(Le Mans 24 Hours)와 ‘스파 24시 내구 레이스(24 Hours of Spa)’와 함께 유럽 3대 내구 레이스로 불리 운다.


특히 뉘르부르크링 서킷은 혹독한 주행 조건을 갖춰 전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이 차량의 성능을 검증하고 신차를 테스트하는 곳으로 유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