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7 상반기 R&D 테크데이’ 개최

작성일2017.06.14

조회 126

 

 

현대자동차가 주요 협력사들과 상생협력을 위한 '소통의 장(場)'을 마련했다. 특히 찾아가는 R&D 협력·지원을 통해 협력사 동반성장에 박차를 가한다.


이는 협력사의 연구개발 협업을 보다 강화함으로써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등 미래차 개발 역량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 위한 복안이다.

  
현대자동차는 13일(화) 롤링 힐스 호텔(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양웅철 부회장을 비롯한 연구소 관계자들과 138개 주요 협력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 상반기 R&D 협력사 테크데이(Tech Day)'를 개최했다.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현대자동차가 최신 정보 공유 및 각종 지원과 포상 등을 통해 협력사의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을 증진하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는 행사다.


특히 올해는 차량 IT 및 전동화 등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 환경에 적극 대응하고, 협력사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기 위해 상반기와 하반기 두 번에 걸쳐 운영키로 했다.


이날 열린 '상반기 R&D 테크데이'는 동반성장 기술지원 활동을 공유하고 기술 개발 공로가 큰 협력사를 포상하는 자리로 이뤄졌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협력사 기술 지원을 위해 올해 초부터 시행하고 있는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소개하고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했다.


'레지던스 엔지니어'는 현대자동차 연구원이 협력사 개발현장에 직접 찾아가 협업하는 활동으로, 다양한 검토 및 지원을 통해 품질문제 사전 예방과 협력사 역량 향상을 촉진시키게 된다.


세부적으로 △협력사 부품 개발 과정 최적화 지원을 비롯 △부품 상세 설계도 검증 및 초기 부품 품질 확인 활동 △개발 단계에서 사전 불량 및 문제점을 점검하는 DFMEA(Design Failure Mode Effects Analysis) 활동 등을 펼친다.


‘레지던스 엔지니어’ 제도는 기존에 시행해오던 ‘협력사 R&D 기술지원단’ 활동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력사 R&D 기술지원단’은 현대자동차의 기술 개발 역량을 활용, 협력업체들의 일상적인 R&D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이며, ‘레지던스 엔지니어’는 신제품 개발에 집중된, 보다 고도화된 기술 지원제도이다.


현대자동차는 올 한해 동안 모두 62개 협력사에 대한 '레지던스 엔지니어' 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협력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탕으로 대표 R&D 동반성장 프로그램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연구개발본부 양웅철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치열해지고 있는 미래차 개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력 있는 제품 및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찾아가는 협력사 현장 지원을 통해 기술 자생력 기반 구축 지원활동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신차종 개발 시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를 낸 협력사에 대한 포상도 이뤄졌다.


현대자동차는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기술개발에 공로가 큰 업체를 우수 협력사로 선정했으며, 이 중 고객 상품성 향상에 기여도가 가장 큰 협력사를 최종 대상 수상 업체로 선정해 포상했다.


올해 대상 수상 업체는 전기차 공조시스템의 효율성을 극대화하는데 기여한 한온시스템이 선정됐다.


한온시스템은 지난해 출시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공조장치에 △고효율 히트 펌프 △예약 공조 시스템 △개별 공조 시스템 △스마트 인테이크 등을 적용함으로써 전기차 주행거리 증대에 기여했다.


대상을 수상한 한온시스템 이인영 사장은 "친환경차 공조시스템 제어기술을 앞세워 우수 R&D 협력사 대상으로 선정돼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기술혁신을 통해 고객으로부터 신뢰받는 동반자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상을 받은 한온시스템 외에도 △환경차 부문 모토닉 △샤시부문 서한산업 △전자부문 유라코퍼레이션 △재료부문 프라코 △엔진부문 마그나파워트레인코리아 △변속기부문 서진오토모티브 △상용부문 에스엘 등 7개사가 우수상을 수상했다.


올 하반기 개최될 협력사 동반성장 프로그램은 더욱 강력해 진다.


하반기에는 협력사 신기술 전시와 기술 세미나 등으로 구성된 'R&D 협력사 테크데이'와 함께 전세계 경쟁업체들의 완성차를 전시해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한 'R&D 모터쇼' 등 'R&D 협력사 페스티벌'이 성대히 개최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특별히 올해 'R&D 협력사 테크데이'는 협력사와의 보다 긴밀한 협력을 위해 상반기에 추가 운영하게 됐다"며 "협력사들과 함께 R&D 역량을 강화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협력사 기술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최신 기술, 법규 동향과 규제 대응 등을 공유하는 '협력사 R&D 관리자 세미나'를 2008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것을 비롯, 협력사들이 우수 인재를 보다 쉽게 채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협력사 채용 박람회'를 2012년부터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협력사 R&D 지원 활동을 인정받아 현대자동차는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동반성장 최우수 기업에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으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