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년 연속 글로벌 브랜드 35위

작성일2017.09.25

조회 58

 

 

현대자동차가 3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7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7)’에서 2년 연속 종합 브랜드 순위 35위, 자동차 부문 6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브랜드 가치는 전년비 5.1% 증가한 132억 달러를 기록했다. (‘16년 125억 달러)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2005년 이후 올해까지13년 연속으로 선정됐으며, 그 동안 브랜드순위는 49계단, 브랜드가치는 97억 달러가 오르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기록해왔다. (2005년 브랜드 순위 84위, 브랜드가치 35억 달러) 


특히 2015년부터는 3년 연속으로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모던 프리미엄’이라는 브랜드 방향성에 따라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기술을 발전시키는 등 보다 더 많은 사람이 누릴 수 있는 미래 모빌리티를 구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는 2011년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을 선포한 이후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에서 차별화된 감동과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러한 브랜드 경영에 대한 투자와 육성에 힘입어 ‘모던 프리미엄’을 선포한 2011년 이후 브랜드 가치가 연평균 약 15%씩 성장하고 있다. (※ 2005~2010년 연평균 브랜드 가치 성장률 8%)


또한 현대자동차는 임직원 모두가 브랜드 철학에 대해 깊이 공유하도록 함으로써 미래 기술 연구, 제품 개발, 마케팅, 서비스 등 전 부문의 혁신을 앞당기고 있다.


특히 미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혁신을 주도할 자율주행차 및 커넥티드카 등 지능형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3월에는 서울모터쇼에서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향후 상용화를 앞둔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하며 자체 개발 중인 커넥티드카 서비스 플랫폼을 소개한바 있다. 


아울러 지난 2월에는 미국 제이디파워 ‘2017 내구품질조사’서 3위에 올라 역대 최고성적을 기록하고 ▲신형 소형SUV 코나 ▲궁극의 친환경차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고성능차 ‘i30N’등을 글로벌 시장에 잇따라 선보이며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의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서울, 모스크바, 디지털(코엑스), 하남에 이어 5번째로 고양에 선보이며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자동차 테마파크를 완성했다.


이밖에도 현대자동차는 영국 테이트 모던 미술관과 11년 장기 파트너십을 맺고 있으며, 국립현대미술관 10년 장기후원, 미국 LA 카운티 미술관(LACMA) 10년 장기후원 등 다양한 글로벌 아트 프로젝트를 이어가며 중장기적 문화예술 후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서 제품뿐만 아니라 모든 접점에서 소비자가 ‘모던 프리미엄’의 가치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창의와 혁신을 통해 지속 성장할 수 있는 미래를 만들어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