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정원 문화 확산으로 푸른 세상 만들어요”

작성일2017.09.28

조회 50

 

 

현대자동차가 세상을 더 아름답게 만드는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 여덟 번째 이야기를 진행했다.


현대자동차는 23일(토)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ASA-K: Association Student Ambassadors-KOREA)과 함께 환경 보호를 위한 시민 참여형 메시지 전달 활동을 여의도 공원에서 실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현대자동차 임직원들과 대학생 홍보대사 등 130여 명이 참석했으며, 700명이 넘는 시민들이 함께했다.


현대자동차와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은 2014년 4월부터 서울시의 환경 개선 캠페인인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을 매년 이어가고 있으며, 여덟 번째 활동인 이번 캠페인은 서울 정원박람회가 열리는 기간(9월 22일~26일) 중 진행해 환경 친화적인 서울을 만들기 위한 정원 문화 확산 캠페인의 효과를 극대화했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 행사 당일인 23일(토)에 여의도 공원 내 ▲보드게임 컨셉의 현대자동차 공원 조성 ▲대형 설치 미술품인 아트월 설치 등 시민 참여 기반 활동을 마련해 사라져가는 희귀 동식물들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킴으로써, 환경을 지키고자 하는 현대자동차의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했다.


또한 ▲꽃 장식을 직접 만들어보는 플라워 클래스 ▲SNS 이벤트인 H-메신저 등 시민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뿐만 아니라 행사 일이 아닌 서울 정원박람회 기간 내에도(22일, 24~26일) ▲에코백 만들기 ▲자동차 퍼즐 그리기 ▲꽃모양 바람개비 색칠하기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DIY부스를 운영해 정원문화 확산을 위한 분위기 조성에 노력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화려한 손길 여덟 번째 행사가 푸른 세상을 위한 정원 문화 확산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대학생들과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시민들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은 2015년에 녹색문화 확산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서울시장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