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7 WRC 마지막 대회 호주 랠리서 우승

작성일2017.11.20

조회 26


현대자동차가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이번 시즌 월드랠리챔피언십을 마무리했다.

 

현대자동차(주)는 16일부터 19일(현지시간 기준)까지 진행된 '2017 월드랠리챔피언십(이하 WRC)' 마지막 대회인 호주 랠리(10차전)에서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Thierry Neuville)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같은팀 소속인 헤이든 패든(Hayden Paddon)도 3위에 오르며 더블 포디움(한 팀의 두 선수가 3위내 수상)이라는 위업까지 달성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는 WRC에 출전한 이래 통산 7회의 우승을 달성하게 됐으며, 이번 시즌에만 총 4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등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2017 WRC를 마무리하게 됐다.

 

마지막 대회였던 호주 랠리는 그 어느 때보다 거친 환경으로 선수들을 맞이했다. 경기 시작부터 장대비가 치며 곳곳에 웅덩이가 생기는가 하면, 또 다른 구간은 완전히 건조해 마치 두 개의 별도 랠리를 합친 것과 같은 상태였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도 티에리 누빌은 막판까지 강력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험로와 각종 돌발 상황을 헤쳐나가며 현대 월드랠리팀에 우승컵을 안겼다.

 

티에리 누빌은 이번 시즌에만 네 번째 우승을 차지함으로써 2017 WRC에 참가한 드라이버 중 가장 많은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영예를 안았으며, 종합 포인트 기준 총점 208점을 획득해 드라이버 부문 종합 2위로 시즌을 마무리하게 됐다.

 

또한 3위를 달성한 헤이든 패든은 폴란드 랠리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포디움(3위권 이내)을 달성해 내년 시즌 역주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이날 우승자 티에리 누빌이 획득한 제조사 점수 25점과 3위에 오른 헤이든 패든의 15점을 합쳐 누적 점수로 총 345점을 기록함으로써, 1위인 M-스포트팀(428점)에 이은 2위를 차지하며 이번 시즌을 마무리했다.

 

우승을 차지한 티에리 누빌은 "호주 랠리에서의 우승은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으며 이 모든 영광은 팀 전체의 노고 덕분이다"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며 내년 시즌을 준비할 수 있어 행복하다"라고 전했다.

 

또한 팀 총괄 책임자인 미셸 난단(Michele Nandan)은 "호주에서의 첫 우승은 물론, 시상대를 두 자리나 차지하며 마무리 한 것은 이번 시즌을 끝내는 완벽한 방법"이라며 자축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19일,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호주 랠리 마지막 경기를 모터스포츠 팬들과 함께 실시간 중계로 관람하며 현대 월드랠리팀을 응원하는 이벤트인 'WRC 나이트 라이브(WRC Night Live)' 4회차를 진행했다.

 

보다 앞서 진행된 1~3회차 'WRC 나이트 라이브' 참석자들을 초청해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는 ▲랠리 생중계 관람▲모터스포츠 토크 TCR편 ▲WRC 전시물 관람 등 모터스포츠 팬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최근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 'TCR 유럽 트로피' 등 국제 무대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i30 N TCR(현대자동차의 첫 서킷용 경주차)'의 다양한 이야기를 TCR 기획자가 직접 전함으로써, 모터스포츠 마니아들의 궁금함을 속 시원히 해소하는 시간을 나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 월드랠리팀을 응원하는 국내 팬들과 함께 생중계로 경기를 즐기며 한 시즌을 마무리 할 수 있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내년에는 더 많은 팬들이 모터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