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자율주행·커넥티드·수소전기차… 궁극의 미래형 자동차로 평창 알린다

작성일2017.12.20

조회 512


현대자동차가 내년 2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에 맞춰 커넥티드 및 차세대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자율주행차를 선보인다. 

  
 ICT 환경올림픽 등을 목표로 내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고속도로 장거리 자율주행을 시연하고, 올림픽 기간 중 평창에서 누구나 미래형 자율주행차를 체험해 볼 수 있도록 자율주행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평창에 수소전기차의 원리를 감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홍보관을 오픈하고, 온 국민의 열정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동계스포츠 체험용 아이스링크 및 응원 공간을 마련하는 등 올림픽과 연계된 마케팅 캠페인도 본격화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G-50(21일)을 맞아 전세계에 평창을 알리고, 올림픽 성공 개최에 동참하기 위한 미래형 자동차 투입 등 차량부문 지원 계획과 마케팅 캠페인 방안에 대해 20일 공개했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 기간 직전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5대와 제네시스 G80 2대를 활용해 서울-평창간 약 200㎞ 고속도로 구간(만남의 광장-대관령TG)에서 자율주행을 시연한다. 

 

자율주행 과정에서 TG(Toll Gate: 요금소), IC(Inter Change: 나들목), JC(Junction: 분기점) 통과 기능과 차선유지 및 자율 차선변경은 물론 교통 흐름과 연동한 자연스러운 전방 차량 추월 기능도 구현한다.

 

터널이 많은 영동고속도로 특성도 고려했다. 현대자동차는 GPS 수신이 어려운 7개 터널구간에서도 안전하고 신뢰성 있는 자율주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고속도로 자율주행 시연은 교통량과 돌발 변수가 많은 실제 도로에서 단거리가 아닌 수백 ㎞ 장거리 구간을 통해 진행된다는 점에서 차별성을 갖는다. 

 

7대의 차량에 적용된 4단계(Level4 High Automation)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정해진 조건에서 운전에 전혀 개입하지 않고, 시스템이 정해진 조건 내 모든 상황에서 차량의 속도와 방향을 통제한다. 현재 4단계 자율주행 기술은 운전자가 필요 없는 무인자동차를 의미하는 5단계와 함께 완전 자율주행으로 분류된다.

 

이와 관련 현대자동차는 올해 초 SAE 기준 4단계를 만족하는 ‘아이오닉 자율주행차’로 미국 라스베이거스 주야간 도심 운행도 시연한 바 있다.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5대는 올림픽 기간 중 평창 경기장 주변 구간을 왕복하는 자율주행 체험 차량으로도 활용된다.

 

현대자동차는 일반적인 도로 대비 구배(기운 정도), 곡률(굽은 정도)이 심한 평창 지역의 도로 환경을 고려해, 최적의 자율주행 성능을 낼 수 있도록 개발했다. 교차로에서의 좌·우 회전, 회전 교차로 통과 구간도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올림픽을 찾는 선수단, 올림픽 관계자, 관람객 등 누구나 현장 예약을 통해 자유롭게 자율주행 체험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고속도로 및 평창 경기장 주변 자율주행에 투입되는 차세대 수소전기차의 경우에는 공해 배출이 전혀 없는 궁극의 친환경차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특히 수소전기차 기반 자율주행 차량에는 자동차 자체가 곧 생활이 되는 '카 투 라이프' 가 가능한 5G 기반 첨단 커넥티드 기술도 세계 최초로 대거 적용했다.

 

구체적으로 KT 등과 협력을 통해 ▲ 자동차에서 한번의 터치로 생활공간을 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 운전자의 건강 상태 체크 및 전문의 화상 상담 ▲ 지능형 음성인식 채팅 등 미래 초연결 지능형 라이프스타일을 보여주는 차량 IT 신기술이 들어갔다.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기반 첨단 자율주행차량이 ICT올림픽, 환경올림픽 등을 표방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대한민국의 미래차 경쟁력을 널리 알리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내년 3월 출시 예정인 차세대 수소전기차 50대를 투입해 평창, 강릉 내 주요 거점에서 누구나 예약을 통해 수소전기차를 시승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선수단과 관람객 등을 실어 나르는 3세대 수소전기버스 기반의 무공해 친환경 셔틀버스도 마련했다.

 

강릉역에서 올림픽 파크까지 운행하는 수소전기 시내버스 4대(1대 예비)와 양양국제공항에서 평창 및 강릉까지 별도의 VIP용 수소전기버스 1대를 운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 현대자동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마케팅 본격화

 

현대자동차는 이번 올림픽 마케팅 캠페인의 슬로건을 ‘Light Up Your Energy’로 정하고 국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마케팅 캠페인을 펼친다.

 

 ‘Light Up Your Energy’는 ‘국민적 염원(Your Energy)에 불을 밝히자(Light Up)’는 뜻으로 올림픽 성공을 향한 국민들의 염원을 모아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자는 상징적 의미를 담았다.

 

우선 현대자동차는 평창 올림픽 플라자 부지에 홍보관을 조성한다. 내년 2월 초, 개관 예정인 홍보관은 수소전기차에 대한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수소전기차의 구동 원리를 감각적으로 표현한 체험 컨텐츠 등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공간으로 디자인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라이브사이트도 오픈한다.

 

이곳에서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바라는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형 이벤트를 개최한다. 7세 이상이면 무료로 입장해 동계 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아이스링크를 운영하고, 올림픽 기간 내에는 단체 응원전도 마련한다.

 

현대자동차는 피겨 스케이팅 갈라쇼, 각종 문화 이벤트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관객들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의 열기를 도심 속에서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후원사이자 대한민국의 기업으로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평창의 뜨거운 열기를 전세계에 알릴 것”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인 대한민국의 첨단 자동차 기술도 전 세계인이 자연스럽게 보고 체험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기아차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동계패럴림픽' 차량부문 공식 후원사로서 승용 및 승합 2천6백여대, 버스 4만7천여일(대수 약 1200대 상당)을 비롯해 차세대 수소전기차 및 수소전기버스 등의 차량과 후원금을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