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사회공헌 캠페인 ‘라이트 업 카 컬링(Light Up Car Curling)’ 실시

작성일2018.01.31

조회 385


현대자동차가 동계스포츠인 '컬링(Curling)'을 모티브로 한 이색적인 사회공헌 캠페인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자동차 파트너로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올바른 자동차문화 조성에 앞장서기 위해 '라이트 업 카 컬링(Light Up Car Curling)'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1일 밝혔다.

 

'라이트 업 카 컬링(Light Up Car Curling)'은 동계스포츠 '컬링'의 경기 운영방식을 빌어, 4차선 도로 위 횡단보도 정지선 근처에 그려진 표적판 위에 가장 가까이 정차하는 차량을 맞추는 캠페인이다.

 

캠페인 참여 고객들은 게임 형식의 캠페인 플랫폼을 통해 채팅을 하며 횡단보도 근처에 설치된 카메라를 통해 도로 상황을 실시간 관찰할 수 있으며, 표적판에 가장 근접하게 정차하는 차량을 맞출 경우 기부포인트를 부여 받게 된다. 

 

캠페인 기간 동안 쌓인 전체 기부포인트는 향후 휠체어컬링 국가대표팀 지원 및 컬링 관련 후원 기금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2월 1일(목)부터 한 달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인근 도로에서 실시되는 이번 캠페인은 '현대자동차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홈페이지(http://Lightupyourenergy.co.kr)'에 접속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실시간 방송 플랫폼을 통해 시청도 가능하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는 인기 방송인 전현무가 메인 게임 진행을 맡아 재치있는 입담으로 참여자들에게 즐거움을 줄 계획이며, 인기 아이돌 슈퍼주니어의 신동과 개그맨 조세호, 양세찬 등 인기 연예인들이 대거 출연한다.

 

또한 여러 인기 BJ(인터넷 방송인)들의 릴레이 방송도 예정돼 있어 다채로운 중계를 골라보는 재미도 쏠쏠할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안전한 자동차 운전 문화 조성을 위한 캠페인 참여 10만명을 목표로 다양한 경품도 준비됐다.

 

2월 1일부터 10일까지는 하루 동안 가장 많은 포인트를 획득한 참가자 5명(10일동안 총 50명)에게 2018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1인 2매)과 리조트 숙박권이 제공되며, 전체 캠페인 기간 동안 가장 많은 포인트를 쌓은 참가자에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우승국가를 방문할 수 있는 왕복 항공권이 제공된다. (※ 자세한 혜택사항은 홈페이지 참조)

 

휠체어 컬링팀 국가대표 방민자 선수는 "교통사고로 하반신이 마비된 후 여동생의 권유로 컬링을 시작해 국가대표의 자리까지 오를 수 있게 됐다"며 "아무런 안전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발생하는 보행자 교통사고의 경우 위험성이 정말 큰 만큼, 운전자들이 서로 양보하고 신호를 지켜 좀 더 안전한 교통 문화가 정립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지난해 우리나라의 정지선 준수율은 79.86%로 5대 중 1대가 아직도 정지선을 지키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며 "전세계인이 모이는 2018평창 동계 올림픽 기간 동안 대한민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첨단 자동차 기술력뿐 아니라 아름다운 교통문화까지 갖춘 나라임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