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2018 베이징 모터쇼 참가

작성일2018.04.25

조회 232

 

현대자동차㈜가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Lafesta)’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25일(현지시각) 중국 ‘중국 신국제전람중심(New China International Exhibition Center)’에서 열린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The 15th Beijing International Automotive Exhibition)>에 참가해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설영흥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 등 현대자동차 관계자와 베이징현대 임직원, 중국 주요 매체 기자단 및 딜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마트한 차량 기술이 가져올 미래 라이프 스타일의 변화와 미래상을 제시했다.


현대자동차가 <베이징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 라페스타는 독립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중국 신주류 85,95세대를 타깃으로 운전의 재미를 살린 중국 전용 준중형 스포티 세단이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의미하는 단어로,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 고객을 위한 축제라는 뜻에서 이름 붙여졌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 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 예정으로 올해 4분기 경 론칭해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라페스타의 디자인은 현대자동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반영돼 전반적으로 감각적이면서도 구조미를 살린 디자인으로 개성 있고, 스포티한 감성으로 재해석됐다.


와이드한 인상의 전면부는 크롬 마감으로 고급감을 높인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으며, 측면부는 긴 휠 베이스와 전고가 낮은 쿠페 스타일로 디자인돼 스포티한 감성을 더욱 높였다. (▲전고 1,425mm ▲전장 4,660mm ▲전폭 1,790mm ▲휠베이스 2,700mm)


라페스타는 중국 고객의 선호를 고려, 1.4/1.6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해 우수한 동력 및 주행성능, 변속감을 제공하며,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 및 스마트 시스템 등 지능 안전 기술이 대거 탑재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듀얼 머플러 ▲스포츠 시트 ▲D컷 스티어링 휠 ▲대형 디스플레이 등 스포티한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하는 상품 아이템을 확대 적용함으로써 중국 신주류 소비층인 85,95세대를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모터쇼에서 “베이징현대는 인터넷, 인공지능 등 다양한 혁신 기술을 통한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며 ‘품질의 현대, 스마트한 미래’라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현지화 2.0 시대에 진입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고객 중심의 철학을 바탕으로 향후 상품 구성의 3대 축을 일반, 퍼포먼스, 친환경 차량으로 구축하고, 전동화, 스마트, 커넥티드 카 기술의 3가지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제품뿐 아니라 서비스 등을 차세대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도록 전방위적으로 개선하고 발전시키며, 고객에게 미래의 스마트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현대자동차는 <베이징 모터쇼>에서 향후 현대자동차만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반영한 현대 룩(Hyundai Look)을 완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발표했으며, 새 디자인 방향성이 적용된 첫 콘셉트카 모델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를 전시했다.


영어로 공통의 맥락(Common thread)이라는 의미를 지닌 프랑스어 관용어구에서 이름 붙여진 콘셉트 카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는 서로 다른 시공간을 하나의 테마로 이어준다는 의미로, 하나의 테마를 지녔으나 개별 디자인은 독립적인 해석과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아 향후 현대자동차 디자인의 비전을 표현한 차다.
 

현대자동차는 Le Fil Rouge(르 필 루즈, HDC-1) 디자인을 위해 현대자동차 디자인 헤리티지에서 새롭고 혁신적인 정체성을 찾았으며, 마치 하나의 선으로 완성된 것처럼 이음새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지는 실루엣의 간결한 구조 ‘라이트 아키텍처(Light Architecture)’ 스타일로 디자인됐다.


이 밖에도 현대자동차는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올 뉴 위에동(CELESTA) 5도어도 중국 최초로 공개해 지난해 3월 중국 시장에 출시한 올 뉴 위에동 4도어와 함께 전시했으며, 올 뉴 위에동 5도어는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베이징 모터쇼>에서 ‘스마트 라이프로의 연결(Connect to Smart Life)’을 전시 콘셉트로 앞선 차량 기술력을 통해 진보된 미래 사회상을 구현해냈다.


이를 위해 메인 무대에 3개의 대형 LED 화면으로 스마트 시티의 콘셉트를 연출하고 좌우에 ‘스마트 SUV 존’과 ‘스마트 에너지 존’의 테마 공간을 구성하는 새로운 부스 디자인을 선보였다.


‘스마트 에너지 존’ 에서는 환경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져 가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클린 모빌리티 기술력을 소개하기 위해, 수소전기차 넥쏘(NEXO) 자율주행차 공개와 함께 ▲공기 정화 시연물 ▲절개차 모형 ▲주행 VR 기기 등과 함께 수소 에너지/물/공기정화 체험이 가능한 수소전기하우스 등 방문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흥미로운 콘텐츠를 확충했으며 더불어 중국형 쏘나타 PHEV 차량 등을 함께 전시했다.


한편, 중국 시장의 SUV 열풍을 공략하기 위한 ‘스마트 SUV 존’에서는 중국 최대 ICT 기업 중 하나인 바이두와 협업으로 현지 최적화된 커넥티비티 기술을 탑재한 신형 ix35를 전시해 방문객들이 커넥티비티 기술력을 체험토록 했으며, ix25, 중국형 투싼 등을 비롯해 이달 중국시장에 출시된 소형 SUV 엔씨노(중국형 코나) 2대가 특별 전시됐다.


현대자동차는 이번 <2018 베이징 모터쇼>에 1,487㎡(약 45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총 14대의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들에게 현대자동차 미래 기술력과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알린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