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기공식 실시

작성일2018.10.18

조회 170



현대자동차가 지역사회 교통안전 향상을 위해 울산시와 손잡고 국내 최대 규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을 세운다.

 

현대자동차는 18일(목) 울산광역시 북구 강동관광지구 키즈오토파크 부지에서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정부-기업-공익법인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공익사업 모델로서 울산시는 부지 제공을, 현대자동차는 건립과 운영을 지원하고 한국생활안전연합은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질적인 운영을 맡는다.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강동관광지구(울산광역시 북구)의 약 7,330㎡(2,217평) 부지에 내년 상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다.

 

△주행 사고 예방 △보행 사고 예방 △승하차 사고 예방 등 어린이에게 반드시 필요한 교통안전 교육을 제공하는 다양한 체험시설은 물론 전문강사와 함께하는 프로그램 또한 준비 중이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사회적기업 이지무브와 함께 개발한 교육용 '코나 미니 전동차'를 어린이가 직접 운전하며 교통안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서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기공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가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시설건립과 운영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언태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지역사회 교통안전문화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민관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 뜻깊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지역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교통안전문화를 교육하고 확산시키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2009년 서울시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에  키즈오토파크 서울을 개관하고 지난달까지 누적 13만 8천여명의 어린이들에게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2014년 개관한 중국 염성의 키즈오토파크에서도 연간 약 3만 5천명의 어린이들에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