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대한민국 어린이 푸른나라 그림대회’ 본선 개최

작성일2018.10.22

조회 54


현대자동차(주)는 환경보전협회와 공동으로 미취학 어린이와 초등학생이 참여하는 ‘제31회 대한민국 어린이 푸른나라 그림대회’를 난지천공원 난지잔디광장(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20일(토) 개최했다.

 

현대자동차는 미래세대의 주인공인 어린이들에게 아름답고 푸른 우리강산을 지켜 나가야 한다는 꿈을 심어주고, 환경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대회를 준비했다.

 

이날 행사는 어린이와 동반가족 등 총 2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유치부는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의 가족 여행 이야기」, 초등부 저학년은 「내가 만든 자동차로 떠나는 맑고 깨끗한 미래 여행」, 초등부 고학년은 「내가 상상하는 미세먼지 없는 아름다운 세상」을 주제로 각각 진행됐다.

 

1988년 시작된 이래 올해로 31회를 맞는 ‘대한민국 어린이 푸른나라 그림대회’는 현대자동차와 환경보전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환경부 및 환경부 소속 산하 14개 기관들이 후원으로 참여하는 대한민국 대표 어린이 그림대회이다.

 

올해 예선은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28일까지 진행됐으며, 예선 심사를 통해 8천명의 어린이가 본선에 진출했다.

 

현대자동차는 본선 대회 당일 행사에 참가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환경·미술·가족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이 밖에도 레크리에이션, 축하공연, 경품추첨 등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특히 올해 대회에서는 수소전기차 미세먼지 정화 시연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넥쏘에 미세먼지를 주입한 후 차량이 달릴수록 미세먼지가 사라지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많은 관람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환경 체험 프로그램은 ▲ 푸름이 이동환경교실 ▲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 ▲ 공기 청정기 만들기 ▲ 친환경 화분 만들기 ▲ 폐현수막으로 장바구니 만들기 ▲ 친환경 교통문화 손수건 등으로 진행됐으며, 미술 체험 프로그램은 ▲ 오물조물 공방 ▲ 파브르 공방 ▲ 롤리팝 비누공방 ▲ 미니언즈 페이퍼토이 ▲ 도자기 잔디인형 만들기 등으로 진행됐다.

 

또, 가족체험 프로그램은 ▲ 친환경 블럭 놀이터 ▲ 종이 접기 놀이터 ▲ 가족 레포츠 놀이터 ▲ 베이블레이드 놀이터 ▲ 보드게임 놀이터 등으로 운영됐다.

 

본선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어린이에게는 환경부장관상(3명), 현대자동차사장상(11명), 환경보전협회장상(22명), 후원기관장상(39명)과 장학금이 주어지며, 예선 접수기간 내 가장 많은 작품을 출품한 5개 기관(초등학교, 유치원, 미술학원 대상)에는 운영위원회상과 상품권이 지급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어린이들이 환경보전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더 나아가 환경보전을 행동으로 실천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대회 수상작 75점을 현대자동차 영업점에 전시할 예정이다.